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경화 "대북 원유 중단, 안보리 논의 중요제재 중 하나"

"왕이 부장과 통화시 중국도 추가제재 상당히 할 것 같다고 감지"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동호 한지훈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5일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와 관련, "원유가 논의되고 있는 중요한 엘리먼트(제재 요소) 중 하나"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출석, '대북 원유공급 중단 문제가 안보리 결의안에 포함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구체적으로 어떤 언어로 이것이 대북결의안에 담겨서 합의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6차 핵실험 직후) 미국 시간으로 4일 아침에 안보리 긴급회의가 소집됐는데 의장 성명 채택보다는 미국 측은 곧바로 제재 협상에 들어갔다'면서 "가장 빠른 시간 내 추가적인 제재 요소가 담긴 결의 채택을 목표로 우리를 포함해 주요국과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과의 전날 전화통화에 대해 "중국이 브릭스(BRICs)에 치중하는 만큼 내용을 공개하는 것은 좋지 않겠다고 해서 내용은 말을 못하지만, 중국도 상당히 추가제재에 대해 할 수 있다는 이런 생각을 하고 있다고 감지했다"고 말했다.

또 "중국이 북한에 대해 가진 레버리지를 십분 활용하는 것이 결국 제재와 압박의 효율성과 직결되는 문제"라면서 "그래서 중국의 추가적 역할에 대해 저희도 계속 제기하고 있고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도 그 부분에 대해 상당히 자주 소통이 있는 것으로 알고 저희도 여러 경로 통해 미 중간 협의 내용을 충분히 브리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강경화 "대북 원유 중단, 안보리 논의 중요제재 중 하나"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5: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