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생리대논란 검찰수사로…깨끗한나라, 시험진행 강원대 교수 고소(종합)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최종호 김은경 기자 = 생리대 유해성 논란이 검찰수사로 옮겨가게 됐다.

부작용 논란이 인 생리대 '릴리안'을 생산하는 깨끗한나라는 5일 일회용 생리대 유해물질 방출시험을 진행한 김만구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를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소했다.

혐의는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다.

깨끗한나라는 "강원대의 시험에서 모든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방출됐는데 우리 제품명만 공개돼 마치 우리 제품만 인체에 위해를 가한 것처럼 오인당하였다"며 "이로 인한 업무상 피해가 있어 법적인 판단을 구하려 한다"고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김 교수는 여성환경연대의 의뢰를 받아 생리대 11종의 유해물질 방출시험을 진행했고, 시험한 제품 모두에서 유해물질이 방출됐다고 올해 3월 발표한 바 있다.

이후 '릴리안' 부작용 논란이 일자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시험 제품에 릴리안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깨끗한나라는 논란이 발생한 후 릴리안 전 제품의 생산을 중단했고, 환불 절차를 밟고 있다.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에서 김 교수가 생리대 유해물질 방출시험을 한 경위와 소요 자금, 시험 과정, 시험 결과 발표 등 논란이 됐던 부분에 대한 사실관계가 드러날 수도 있어 주목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외부전문가들로 구성한 생리대 안전 검증위원회는 지난달 30일 김 교수팀의 시험 결과에 대해 "상세한 시험 방법 및 내용이 없고 연구자 간 상호 객관적 검증 과정을 거치지 않아 과학적으로 신뢰하기 어렵다"고 발표했다.

식약처는 전날 김 교수팀의 시험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된 생리대 10종을 공개하면서도 김 교수팀의 시험 결과에 대해 "신뢰성이 떨어진다"고 다시 밝혔다.

릴리안 생리대[연합뉴스 자료사진]
릴리안 생리대[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교수는 이날 오전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시험 과정과 결과에 대해 식약처와 일부 기업이 제기한 의혹을 반박했다.

그는 "유한킴벌리가 연구비를 후원했다는 얘기가 있는데, 여성환경연대가 소셜펀딩으로 마련한 220만 원으로 연구했다"면서 "학생들도 시민환경운동에 동참하는 마음으로 봉사하는 수준으로 실험에 참여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유한킴벌리와 강원대의 관계도 말이 나오는데, 유한킴벌리가 산학협력단을 통해 지원한 연구비는 산림과학대 교수들이 받은 것이고 에코피스리더십센터(EPLC)에 지원금을 대는 것도 나와 관계없다"고 반박했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