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돋보기] 최장 10일 황금연휴…"기쁨 반, 걱정 반"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PG)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정부가 10월2일을 임시공휴일로 정하며 추석을 끼고 열흘의 '황금연휴'가 생겼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인터넷 댓글 창에서는 "여유 있게 쉴 수 있게 됐다"는 환호가 잇따랐다.

정부는 5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런 임시공휴일 지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전 주말인 9월 30일(토요일)부터 10월 9일(월요일) 한글날까지 최장 10일을 쉴 수 있게 됐다.

네이버의 사용자 'whos****'는 "연휴가 길어져서 명절 교통체증도 훨씬 덜할 것 같다"며 "푹 쉴 생각에 벌써 설렌다"고 반색했다.

'kh12****'도 "애초 2일 하루 휴가를 내고 연휴를 즐길 생각이었는데 연차를 아낄 수 있게 됐다"고 쾌재를 불렀다.

트위터 사용자인 'hellopolicy'도 "생활의 질을 높여주는 효과가 클 것 같다. 정부의 이번 결정을 환영한다"고 반겼다.

포털 다음 아이디 '희망찬 새해'도 "마음껏 여행 계획을 짜고 가족과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누리꾼 '하얀얼굴'은 "벌써 주변에서 여행지 숙박 예약한다고 정신이 없다"며 "성수기에 여행 물가는 오르겠지만 그래도 기분이 좋다"고 했다.

반면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직원 등 연휴를 제대로 못 즐길 이들이 많다는 지적도 적잖았다.

내수 진작과 경제 활성화라는 임시공휴일 지정의 주요 목표가 달성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네이버의 'kjwk****'는 "결국 연휴의 여유는 공무원과 대기업 직원만 즐기게 될 것"이라며 "어쩔 수 없이 일해야 하는 중소기업 구성원의 상대적 박탈감이 클 것 같다"고 내다봤다.

다음의 'smpark'는 "자영업자는 열흘 연휴에 그만큼 돈을 못 벌게 된다. 한 달 수입의 3분의 1이 줄 수도 있는데 이건 누가 책임지나"고 한탄했다.

네이버 사용자 'pdow****'는 "연휴에 해외 여행자가 대거 한국을 떠나면서 국내 수요가 오히려 감소할까 걱정"이라며 "여행 수지 적자만 커지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