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리아, 이란 잡을까…한국, 우즈베크와 비기면 '최대 변수'

아자디 스타디움서 5일 자정 같은 시간 킥오프
지난해 9월 한국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에서 0-0으로 비긴 뒤 기뻐하는 시리아 선수들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9월 한국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에서 0-0으로 비긴 뒤 기뻐하는 시리아 선수들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 시간이 임박하면서 시리아와 이란의 맞대결에도 관심이 쏠린다.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을 꺾으면 다른 경기 결과는 의미가 없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시리아-이란전 결과가 월드컵 본선 진출에 큰 변수가 되기 때문이다.

시리아는 지난 31일 한국을 3-2로 물리쳤던 카타르를 3-1로 꺾고 이란(승점 21)과 한국(승점 14)에 이어 A조 3위(승점 12)로 뛰어올랐다.

이란을 잡으면 월드컵 본선 직행이나 플레이오프 진출도 기대할 수 있다.

한국이 우즈베키스탄과 비기고 시리아가 이란을 잡으면 시리아는 골 득실에서 앞서 2위로 올라가고, 한국은 조 3위로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한국이 지고, 시리아가 이기면 한국은 4위가 돼 러시아행이 좌절된다.

시리아도 월드컵 본선의 희망이 살아 있는 만큼 이란과 마지막 경기에 총력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시리아와 이란전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전과 같은 시간은 이날 자정 열린다. 장소는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이다.

한국으로서 시리아의 마지막 경기가 이란인 점은 다행스럽다. 이란이 지금까지 그랬듯이 호락호락한 팀이 아니기 때문이다.

지난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9차전에서도 이란은 원정이었지만, 한국에 밀리지 않는 경기를 펼치며 승점 1을 챙겼다.

이란은 지난 9차례 최종예선을 치르면서 단 한 골도 실점하지 않았다. 최소한 이란이 시리아에 패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특히, 경기가 열리는 아자디 스타디움은 원정팀들의 무덤이라고 할 정도로 이란이 그동안 우세한 경기를 펼쳐왔다.

그러나 시리아 역시 만만치 않다.

지난 11월 홈에서 치른 이란과 5차전에서는 0-0으로 비겼다. 최근 두 경기에서는 5골을 뽑아내며 공격력도 크게 살아나고 있다.

카타르전에서는 3골(3-1 승), 중국과 경기에서는 2골(2-2 무)을 터뜨렸다.

내전으로 시국이 불안한 가운데에서도 월드컵 본선에 반드시 오르겠다는 '헝그리 정신'은 어느 팀보다 강하다는 평가다.

이에 이란이 자칫 방심했다가는 최종예선 첫 패를 당할 수도 있다.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감독은 한국과 경기 후 시리아가 카타르에 이겼다는 소식을 접하고 "축하한다"면서도 "전혀 놀라운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시리아가 작년 9월 한국과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하는 등 그동안 경기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기 때문에 승리는 당연하다는 것이다.

이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전에서 승리하지 못하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이란을 응원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케이로스 감독은 "시리아전은 다른 경기와 전혀 다를 것이 없다"며 "똑같은 목표를 갖고 정신력을 무장해 임하겠다"고 말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