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못 믿을 적합 계란'…경남 산란계농장 전수조사 또 한다

메추리농장 포함 152농가 대상·DDT도 조사…부적합 농장 계란 폐기·사후 검사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적합 판정을 받았던 계란에서 농약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되는 등 계란 안전성 검사가 부실한 것으로 나타나자 경남도가 도내에서 생산·유통되는 계란에 대해 또 전수조사를 한다.

폐기되는 살충제 검출 계란 [연합뉴스 자료 사진]
폐기되는 살충제 검출 계란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남도는 5일부터 오는 15일까지 도내 산란계농장 144곳에서 생산된 계란을 수거해 도 축산진흥연구소에서 잔류농약 성분을 검사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도내 메추리농장 8곳도 포함해 모두 152농가를 대상으로 조사한다.

정부 검사항목인 비펜트린 등 27종의 농약성분 이외에 맹독성 살충제인 디클로로디페닐트라클로로에탄(DDT)도 검사항목에 포함해 모두 28종을 확인한다.

도는 계란 살충제 검출 파동으로 지난달 15일 전국 일제조사를 했으나 적합 판정을 받고 시중에 유통된 계란에서 허용기준치 이상의 농약성분이 검출되는 등 계란 안전성 검사를 믿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 전수조사를 다시 한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도내 산란계농장 144곳 중 친환경인증 농장 73곳은 농산물품질관리원이, 나머지 일반 산란계농장 71곳은 도 축산진흥연구소가 일제조사를 벌였다.

이 결과 창녕 2곳, 진주 1곳에서 살충제 비펜트린이 기준치(0.01mg/kg)를 초과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나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일제조사에서 비펜트린이 기준치보다 적게 검출돼 적합 판정을 받은 양산지역 산란계농장에서 생산한 계란에서 허용기준치를 24배 이상 초과한 비펜트린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었다.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양산 농장에서 생산해 부산시 사상구 한 판매업소에서 유통 중인 계란을 지난 3일 수거해 조사한 결과다.

앞서 지난달 말에도 적합 판정으로 분류됐던 창녕의 또 다른 친환경농장 2곳에서 주로 식물에 사용하는 농약으로 알려진 클로라페나피르와 테트라콜라졸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성분은 정부 검사항목 27종에 포함되지 않고 계란에는 정해진 허용기준치가 없지만, 친환경인증 농장에서는 검출돼서는 안 된다.

이 때문에 도내에서는 당초 일제조사에서 3곳이던 부적합 농가가 6곳으로 늘어났다.

도는 부적합 농가에서 생산된 계란 중 사후 조사를 한 시점인 지난달 22일 이전에 생산된 계란 191만개를 전량 폐기 조치했다.

그 이후에 생산된 계란은 하루 간격으로 3회 연속 검사를 시행해 잔류농약 성분을 검사해 적합 판정을 받은 계란만 유통하도록 했다.

도 관계자는 "지난달 전국 일제조사 당시 누락된 농가가 있을 수 있고 검사에서 빠진 메추리농가에 대해서도 잔류농약 성분검사를 하기로 했다"며 "먹거리 안전에 대한 불안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도민 안전을 위해 검사하지 않은 계란이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4: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