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진핑 "보호주의 맞서 브릭스 국가간 협력 심화"…美겨냥한듯

中 남남협력에 5억달러 지원…北규탄 '샤먼선언' 채택


中 남남협력에 5억달러 지원…北규탄 '샤먼선언' 채택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혼미한 정세 속에 중국과 러시아가 포함된 브릭스(BRICs) 정상회의가 5일 '샤먼 선언'을 채택하고 폐막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이날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에서 열린 브릭스 정상회의의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브릭스 국가들이 중요 국제현안에서 협력을 심화하고 글로벌 경제구조의 개혁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세계 경제가 다자간 무역협상이 어려움을 겪고 있고 파리 기후변화 협약도 저항에 직면해 있다"면서 미국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은채 트럼프 정부의 정책을 에둘러 비판했다.

서방 중심의 국제질서에 대항해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공 등 신흥 경제 5개국간 협력을 강화하자는 의도를 드러냈다.

시 주석은 이번 회의에서 개발도상국간의 남남(南南) 협력의 새로운 발전모델을 제시했다는데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시 주석은 회견에 앞서 이집트 등 개도국과의 확대 정상회의에서 남남협력에 5억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흥경제국과 개도국이 브릭스 체제와 개도국 모임 77그룹(G-77) 등 메커니즘을 잘 활용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시 주석은 "각 국이 보호 무역주의에 반대해 개방된 세계경제를 구축하고 점증하는 경제위기와 경기하방 압력에 대처하기 위해 긴밀히 공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의 양자 회담은 시 주석의 기자회견 이후에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시 주석의 기자회견으로 2박3일에 걸친 브릭스 정상회의는 일단 폐막했다.

시 주석은 이번 회의를 통해 새로운 국제질서 모델을 제시한 세계 지도자로서 면모를 과시한 것으로 중국은 보고 있다. 중국 공산당은 내달 18일 열리는 제19차 전국대표대회(19대)를 앞두고 시 주석의 집권 1기 성과와 위상을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브릭스 정상회의 개막 직전에 북한이 감행한 6차 핵실험으로 올 하반기 최대의 외교 치적으로 포장하려던 중국의 의도는 빗나갔다.

브릭스 5개국 정상이 전날 통과시킨 샤먼 선언은 "북한이 한 핵실험을 강력하게 개탄한다"며 "진행 중인 갈등과 오래 계속되는 한반도 핵 이슈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북한 규탄 외에도 71개 항목의 샤먼 선언은 브릭스 신개발은행(NDB)과 긴급비축합의(CRA·Contingent Reserve Arrangement) 설립과 '브릭스 국가 경제동반자 전략' 제정 등을 확인했다.

하지만 샤먼 선언에는 중국이 공을 들여 추진했던 브릭스 플러스(+) 협력모델은 간단히 한 구절만 들어가는 것에 그쳤다. 회원국들은 브릭스 체제의 확대에 우려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샤먼 선언이 중국의 우방인 파키스탄을 직접 거명하지 않았지만 반(反) 테러를 구체적으로 거론한 것에 대해 인도 측은 중국의 양보를 얻어내고 인도가 외교적 승리를 거둔 것으로 여기고 있다.

브릭스 정상회의[EPA=연합뉴스]
브릭스 정상회의[EPA=연합뉴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4: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