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식당 옆자리 손님 흉기 위협… 불법체류 베트남인 집유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지법 형사2단독 황미정 판사는 불법체류 중 흉기를 이용해 사람을 협박해 특수협박과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베트남인 더우(47)씨에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제주지방법원
제주지방법원(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7일 제주시 이도2동 제주지방법원의 모습. 2017.2.17
jihopark@yna.co.kr

황 판사는 "불법체류 기간이 길고, 위험한 물건을 사용해 사람을 협박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나쁜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2011년 제주에 무사증 입국해 불법체류 중이던 더우씨는 올해 5월 31일 오후 7시 10분께 제주시 한림읍의 한 식당에서 일행들과 술을 마시던 중 손님 이모(52)씨가 "시끄럽다. 좀 조용히 하자"라고 말하자 잠시 뒤 끝에 18㎝ 길이의 칼이 달린 쇠막대를 가져와 이씨를 위협한 혐의다.

ji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4: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