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클릭하라 평창'…평창올림픽 입장권 판매촉진 캠페인

온라인 판매 시작…자율구매 홍보·동참 분위기 조성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가 2018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자율구매 홍보 및 동참 분위기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입장권 예매 시연한 김연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입장권 예매 시연한 김연아 [연합뉴스 자료 사진]

5일 오후 2시 평창올림픽 입장권 온라인 판매와 연계해 도청 광장에서 '클릭하라! 평창' 입장권 판매개시 기념 특별 캠페인을 개최했다.

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고 도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자 마련했다.

지난 2월부터 2개월간 진행한 1차 올림픽 입장권 판매는 107만장 가운데 21.5%인 23만장 판매에 그쳤다.

이에 따라 도는 입장권 판매촉진 행사를 통해 단체 및 직원 구매 계획을 발표하는 등 입장권 자율구매 홍보에 돌입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문순 지사, 김동일 도의회의장, 박종훈 춘천 부시장 등 도 단위 주요 기관장과 사회경제단체장들이 참석했다.

올림픽 홍보영상 관람, 치어리더 공연 등에 이어 펼쳐진 공식행사에서는 오후 2시 판매개시에 맞춰 카운트다운을 시작했다.

이어 초청인사와 일반 참석자 모두 입장권 구매 동참 퍼포먼스에 참여했다.

이날 캠페인은 같은 시간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홍대 거리에 설치한 홍보존에서도 올림픽 입장권 구매 캠페인을 통해 국민의 자율 참여를 유도했다.

공식행사 종료 후에는 춘천 명동 일대에서 거리 홍보 캠페인을 벌였다.

최문순 지사는 "평창동계올림픽은 1988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열리는 국내 최초 동계올림픽"이라며 "도민 성원과 적극적인 참여가 성공 개최로 이어지는 만큼 모두가 응원 서포터즈라는 마음으로 입장권 구매와 문화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도는 앞으로 언론매체를 비롯해 온·오프라인 집중 홍보를 통해 도민 참여와 기관·단체의 협조를 유도해 나갈 방침이다.

또 전국 지자체와 교육기관 등에도 비인기 종목 입장권 자율구매 확대를 요청할 계획이다.

평창올림픽 입장권은 118만매를 발행해 이 중 70%를 국내에서 판매한다.

비자(VISA)카드와 계좌이체(무통장 입금)로 구매할 수 있다.

경기 입장권 가격은 최저 2만원에서 최고 90만원(남자 아이스하키 결승전 A등급)이다. 인기 종목인 쇼트트랙, 피겨스케이팅, 스피드스케이팅은 15만원부터다. 개·폐회식 입장권은 22만∼150만원이다.

1인당 구매 가능한 입장권 수량은 50매(인기 경기 4매, 그 외 경기 8매)로 제한되며 구매 관련 문의는 콜센터(1544-4226)로 하면 된다.

온라인 판매에 이은 오프라인 판매는 11월부터 본격화된다.

11월 6일부터 서울시청(시민청), 강원도청(민원실), 강릉시청(민원실), 인천·김포공항(입국장)과 전국 주요 도시 19개 KTX역에서 현장 판매에 들어간다.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판매 개시 행사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판매 개시 행사(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5일 오후 강원도청 앞 광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판매 개시 특별행사 '클릭하라! 평창!'에서 치어리더들이 축하공연을 펼치고 있다. 2017.9.5
yangdoo@yna.co.kr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 구매하세요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 구매하세요(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5일 오후 강원도청 앞 광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판매 개시 특별행사 '클릭하라! 평창!'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평창 서포터즈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9.5
yangdoo@yna.co.kr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 판매 캠페인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 판매 캠페인(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5일 오후 강원도청 앞 광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판매 개시 특별행사 '클릭하라! 평창!'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평창 서포터즈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행진하고 있다. 2017.9.5
yangdoo@yna.co.kr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3: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