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北, 제재동향 지켜보며 추가도발 저울질할 것"

"베를린구상 일관되게 추진…구체 조치는 여론 감안해 신중 검토"
조명균 통일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통일부는 5일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추가 제재 논의 동향을 지켜보며 미국의 대북정책 전환을 위한 추가도발을 저울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보고에서 '향후 북한의 예상태도'와 관련, "북한이 북미관계 상황을 우선하면서 남북관계는 당분간 관망을 지속할 것"이라며 이렇게 전망했다.

미국 등은 6차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에 대한 안보리 차원의 새 대북제재 결의를 추진하고 있다.

통일부는 북한이 내부적으로는 9월 9일 정권수립 기념일 및 10월 10일 당 창건 기념일을 맞아 이번 6차 핵실험을 내부 결속 및 주민 자긍심 고취의 계기로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보고했다.

또 북한의 6차 핵실험 의도에 대해선 "연이은 핵 투발 능력 과시를 통해 인도나 파키스탄처럼 핵보유국임을 기정사실로 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초강경 무력시위를 통해 대북제재에 반발하는 한편 향후 국면이 전환될 때를 대비해 협상력을 높이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를 열어 핵실험 결정서를 채택한 데 대해선 "핵실험이 김정은의 독단적 결정이 아님을 보여줘 절차적 정당성과 지지 기반 위에 취해진 조치임을 강조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통일부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을 결코 용납하지 않고, 국민 안전과 국가안보를 최우선으로 하면서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베를린 구상 등을 바탕으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 및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노력을 일관되게 추진하겠다"면서도 "최근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등 엄중한 상황을 감안해 구체적 조치는 북한의 태도와 국제사회 공조, 국민 여론을 감안해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4: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