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방위상 "북 핵실험 폭발력 당초 예상 70kt 넘을 듯"(종합)

"수소탄 가능성 부정할 수 없지만 강화형 원자폭탄일수도"
주일 美사령관 "안보법제 높이 평가…이지스 어쇼어 양국 이익에 기여"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병규 특파원 =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은 5일 북한의 6차 핵실험의 폭발력(TNT 폭약 환산 기준)이 당초 추정했던 70kt보다 높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포괄적핵실험금지기구(CTBTO)가 당초 핵실험에 따른 인공지진의 규모를 5.8로 파악했지만 확정치를 5.9~6.0으로 수정할 것이라는 정보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핵실험에 따른 폭발력이 더욱 컸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CTBTO의 확정치가 나오는 단계에서 방위성에서도 폭발 규모를 분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수소탄 실험을 한 것이냐는 질문에 오노데라 방위상은 "수소탄이었을 가능성은 부정할 수 없지만, 강화형 원자폭탄일 수도 있어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북한 핵실험 설명하는 일본 방위상
북한 핵실험 설명하는 일본 방위상[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도 기자들과 만나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북한에 대해 가능한 가장 강력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힌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헤일리 대사의 발언은 강한 메시지"라며 "안보리 이사국 외무장관들과 통화를 해 대북 추가 제재결의 채택을 위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중의원과 참의원은 이날 각각 외무위원회와 외교방위위원회를 열어 "북한의 핵실험은 결코 용인할 수 없는 폭거"라고 규탄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북핵개발 핵심 홍승무·리홍섭, 김정은 핵무기병기화사업 수행
북핵개발 핵심 홍승무·리홍섭, 김정은 핵무기병기화사업 수행(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3일 공개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핵무기병기화사업 현지 지도에 홍승무 노동당 군수공업부 부부장(붉은색 원)과 리홍섭 핵무기연구소 소장(파란색 원)의 모습이 확인됐다. 홍승무와 리홍섭은 북한 핵 개발 분야의 최고 핵심으로 꼽히는 인물들이다. 2017.9.4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한편, 제리 마르티네스 주일 미군사령관은 이날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무모한 도발로, 국제사회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라고 비판하며 "(미국이) 계속 일본방위에 절대적으로 관여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이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육상형 이지스 시스템'(이지스 어쇼어·Aegis Ashore)'에 대해 "극히 능력이 높은 시스템으로 일본 뿐 아니라 미국의 방어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작년 시행된 일본의 개정 안보관련 법제에 대해 "미군과 자위대에 극히 높은 레벨의 신뢰를 상성시켰다"고 평가했으며 최근 오노데라 방위상의 집단적 자위권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새 방위상이 미국의 위대한 친구라는 것을 보여줬다"고 환영했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최근 북한이 괌에 미사일을 발사하면 '존립위기 사태'(국민의 생명과 자유 등의 근본이 뒤집힐 만한 명백한 위험이 있는 사태)에 해당해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통해 반격에 나설 가능성있다고 밝힌 바 있지만, 이에 대해서는 집단적 자위권 행사 요건이 안된다는 지적이 많다.

악수하는 日통합막료장과 주일미군사령관
악수하는 日통합막료장과 주일미군사령관(야마구치 교도=연합뉴스) 제리 마르티네스(오른쪽) 주일미군사령관과 가와노 가쓰토시(河野克俊) 일본 방위성 통합막료장(합참의장격)이 10일 일본 야마구치(山口)현 소재 미군 이와쿠니(岩國)기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2016.11.10
sewonlee@yna.co.kr

choinal@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4: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