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하면 떠오르는 키워드는…'김치·신촌·케이팝'

송고시간2017-09-05 11:50

관광공사, 해외 검색엔진 통해 한국관광 관련 검색어 분석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외국인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한국 관련 검색어는 김치·신촌·케이팝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관광공사는 작년 1년 동안 8개 언어권 외국인들이 구글(영어·독일어 등), 바이두(중국어 간체자), 야후(일본어) 등 해외 주요 검색엔진을 통해 찾은 한국관광 관련 검색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분석 결과, 영어와 독일어로 가장 많이 검색된 단어는 '김치', 중국어 간체자(중국 내륙)는 '신촌', 중국어 번체자(홍콩·대만)는 'DMZ', 일본어는 '케이팝', 프랑스어와 스페인어는 '태권도', 그리고 러시아어는 '올케이팝'(영어권 케이팝 및 한류 소개 사이트)으로 나타났다.

영어에서는 김치 뒤를 '한국드라마', '서울'이었으며 일본어는 케이팝 다음이 '한국드라마', '한국어'의 순이었다.

중국어 간체자로는 신촌 외에도 '청계천', '아침고요수목원', '남산타워' 등 특정 관광지 검색량이 많았지만, 홍콩과 대만 등 중국어 번체자로는 부산과 서울 등 도시 검색량이 많았다.

독일어로는 김치뿐만 아니라 비빔밥 등의 검색량이 많아 한식에 관심이 많았으며 프랑스어, 스페인어는 태권도 외에도 케이팝 등 한국문화나 한류의 인기가 높았다.

특히 영어권에서는 지난해 '평창' 검색량이 5만3천392건으로 2015년(1만5천792건)보다 3배 이상 증가해 평창올림픽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었다.

일본어, 중국어 번체자,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에서 모두 부산의 검색량이 크게 늘었는데 해외에서 영화 '부산행'의 영향으로 부산의 인지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하면 떠오르는 키워드는…'김치·신촌·케이팝' - 1

한편, 관광공사가 지난 2월 한 달 동안 해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한국관광 관련 콘텐츠 25만7천 건을 분석한 결과 한국관광 콘텐츠가 가장 많이 올라오는 SNS는 인스타그램으로 조사됐다. 그 뒤를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블로그 등이 이었다.

SNS에서 나타나는 한국관광 관련 주요 키워드는 서울, 부산, 제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한국 음식, 김치 등이었다.

제상원 관광공사 국제관광정보팀장은 "이번 분석 결과가 여행사나 호텔 등 해외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업체들이 마케팅 전략을 수립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관광공사 외국어 관광정보 홈페이지를 통해 과학적 콘텐츠 수요분석에 기반을 둔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