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J, 하반기 대졸 신입 550명 공채…'스펙' 기재 없앤 전형 신설

송고시간2017-09-05 11:07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CJ그룹은 14개 주요 계열사의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공개 채용한다고 5일 밝혔다.

오는 7일부터 19일까지 CJ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서류를 접수한다. 지원 자격은 내년 2월 졸업예정자를 포함한 학사 학위 이상 소지자다.

채용 규모는 550명이다. 이를 포함해 CJ그룹은 올 한 해 작년보다 10% 이상 늘어난 대졸 공채 1천여 명을 비롯해 총 4천여 명의 고졸 및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하게 된다.

하반기 공채에서는 출신 학교 및 학점, 영어 점수 등 일명 '스펙'으로 불리는 정보를 입사지원서에 일절 기재하지 않는 '리스펙트(Respect) 전형'을 신설했다.

CJ제일제당과 CJ프레시웨이 등 7개 계열사에서 모집하는 영업 및 음악 제작 직무 등에 한해 이와 같은 블라인드 방식으로 채용한다. 최종 합격 여부가 결정될 때까지 지원자의 '스펙'은 당락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CJ그룹 관계자는 "스펙이 아닌 지원자들의 경험과 역량 등을 존중한다는 의미로 리스펙트 전형을 신설하게 됐다"며 "스펙보다 직무 능력 중심으로 평가함으로써 다수 지원자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경쟁력 있는 인재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J는 지난 2010년부터 서류전형에서 학교, 전공 등의 정보는 가리고 자기소개서만으로 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원 시 사진도 요구하지 않는다.

'리스펙트 전형' 외에도 '신입사원 전형'과 '글로벌 인재 모집 전형', '인턴사원 모집전형' 등이 동시에 진행된다.

지원자들은 총 4개 전형, 180여 개 직무 중 자격에 맞는 전형을 선택해 접수해야 하며 중복 지원은 불가능하다.

서류전형 합격자들은 다음 달 22일 서울과 부산에서 테스트 전형을 치르게 되며, 면접을 거쳐 12월 중순 최종 합격 여부가 결정된다.

오는 15일 오후 7시부터는 CJ그룹 채용 페이스북 등을 통해 자기소개서 작성 요령과 다양한 직무 정보를 제공하는 온라인 직무 설명회 '알.쓸.신.JOB'이 진행된다.

CJ그룹 온라인 직무 토크쇼 [CJ그룹 제공=연합뉴스]
CJ그룹 온라인 직무 토크쇼 [CJ그룹 제공=연합뉴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