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내일 러시아로 출국…동방경제포럼서 북핵외교 시동

송고시간2017-09-05 11:10

러·일·몽골과 연쇄 정상회담…北 6차핵실험 대응방안 중점논의

7일 포럼 기조연설서 新북방정책 공개…동북아·유라시아 경협확대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제3차 동방경제포럼 참석을 위해 6일부터 이틀간 일정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한다.

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은 취임 이후 처음으로,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연쇄 정상외교를 펼치고 주요 외교어젠다인 신(新)북방정책의 첫 발을 떼는 계기라는 점에서 크게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6일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소인수·확대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주요협정과 양해각서(MOU) 서명식을 갖는다.

양국 정상은 북한의 6차 핵실험과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급 도발에 따른 한반도 정세 변화를 평가하고 향후 대응조치와 함께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또 양국 간 고위인사 교류 확대와 경제·제도적 기반 확충, 극동지역 개발협력 선순환 구조 정착 등 실질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4일 밤 푸틴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대북 조치의 일환으로 원유공급 중단과 북한 해외노동자 송출금지 등 북한의 외화 수입원을 차단할 방안을 유엔 안보리에서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고, 푸틴 대통령은 "한반도의 핵 문제는 오로지 외교적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할트마긴 바트톨가 몽골 대통령과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관계 증진 방안과 북한 핵·미사일 문제 등을 협의한다.

7일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갖고 ICBM 도발과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해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르고 북한이 절감할 수 있는 실질적 대응조치'를 놓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3차 동방경제포럼 전체 세션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통해 동북아를 포함한 유라시아 지역 국가와의 경제 협력을 위한 정부의 신북방정책도 설명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현지에 거주하는 재외국민과 한·러 우호관계 증진에 기여가 큰 고려인 동포, 러시아 인사들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열 계획이다.

동방경제포럼은 푸틴 대통령이 자신의 세 번째 임기를 시작하면서 러시아 정부가 역점을 두고 있는 극동지역 개발을 위해 극동러시아 지역을 러시아의 경제수도로 개발하기 위해 만든 것으로, 지난 2015년 1차 포럼 개최 이후 해를 거듭할수록 규모가 커지고 있다.

이번 포럼에는 50여개국에서 4천명 이상이 참석하며, 26개국에서 정부 대표를 파견한다. 북한도 김영재 대외경제상을 단장으로 하는 '조선 정부 경제대표단'을 보낸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rhd@yna.co.kr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