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단협 평행선' 한국지엠 노조 부분 파업…2년 연속

송고시간2017-09-05 11:10

한국지엠
한국지엠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노조에 이어 한국지엠 노조가 5일 오전 부분 파업에 들어갔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 지부는 이날 인천 부평공장 내 조립사거리에서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부분 파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전반조가 4시간 파업에 들어갔다. 후반조는 오후 7시 40분부터 같은 시간 부분 파업을 벌인다.

한국지엠 노조의 파업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이다. 지난해 14일간의 파업으로 차량 1만5천 대 생산에 차질을 빚은 것으로 사측은 집계했다.

한국지엠 노조는 올해 임금교섭과 관련해 7월 6∼7일 노조원 1만1천572명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벌여 파업을 결의했다.

중앙노동위원회도 노사의 입장차가 커 조정안을 제시하기가 어렵다는 뜻의 '조정 중지' 결정을 내렸다.

노조는 교섭에서 월 기본급 15만4천883원 인상, 통상임금(424만7천221원) 500% 성과급 지급, 2개 조가 8·9시간씩 근무하는 현행 '8+9주간 2교대제'를 '8+8주간 2교대제'로 전환하는 안, 공장이 휴업해도 급여를 보장하는 '월급제' 도입 등을 요구했다.

이에 사측은 임금에 대해서만 협상해야 한다며 기본급 5만원 인상과 연말까지 성과급 400만원 지급 등의 협상안을 제시해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노조 관계자는 "글로벌지엠이 한국지엠을 마음대로 처분할 수 없도록 산업은행과 합의한 협약이 10월 17일이면 만료된다"며 "대책위를 출범해 이에 대한 해결책도 함께 강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