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자금 의혹 대구은행 압수수색…은행장 등 6명 횡령 입건(종합)

송고시간2017-09-05 10:57

제2본점 등 12곳에 수사관 50여명 투입…"조만간 행장 등 소환해 조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경찰이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대구은행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대구지방경찰청은 북구 칠성동 대구은행 제2본점 등 12곳에 대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10분부터 수사관 50여명을 투입했다.

수색 대상은 비자금 조성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박인규 행장과 부장급 간부 등 6명의 사무실과 자택 등이다. 경찰은 이들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입건했다.

박 행장 등은 취임 직후인 2014년 3월부터 지난 7월까지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대량 구매한 뒤 판매소에서 수수료(5%)를 공제하고 현금화하는 일명 '상품권깡'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이 끝나면 자료를 분석하고 조만간 박 행장 등을 소환해 비자금 용처 등에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그러나 박 행장 취임 이전 다른 행장들도 같은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는지는 추후 수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대구은행 제2본점 [대구은행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은행 제2본점 [대구은행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