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피투성이 여중생 폭행 가해자 4명으로 늘었다

송고시간2017-09-05 10:16

폭행 현장 있던 여중생 5명 중 4명 가담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의 가해자가 2명 더 추가로 확인돼 모두 4명으로 늘었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5일 A(14)과 B(14) 양 외에도 C(14) 양과 D(13) 양이 폭행에 가담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돼 특수 상해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일 폭행을 한 뒤 자수한 A, B양과 함께 범행 현장에 있었던 3명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C, D양도 폭행에 가담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피의자로 신분을 전환한 뒤 정확한 혐의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C, D양이 폭행 가담 정도가 A, B양보다는 덜하며 정확한 폭행 횟수 등 혐의는 보강 수사 후 밝힐 계획"이라면서 "현장에 있던 1명만 폭행에 가담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부산 여중생 폭행하는 가해자들
부산 여중생 폭행하는 가해자들

(부산=연합뉴스) 부산의 여중생들이 또래를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사건과 관련해 가해 학생들이 2개월 전에도 피해 여중생을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여중생 2명이 피해자를 폭행하는 모습. 2017.9.4 [CCTV 캡처=연합뉴스]

추가로 확인된 두 사람 중 D양은 만 13세로 형사미성년자여서 형사 처벌 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려진다.

D양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형사미성년자는 아니지만 감경처벌 대상인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은 이들이 피해 여중생에게 '보복 폭행'을 한 것인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A, B 양은 지난 6월에도 다른 여중생 3명과 함께 피해 여중생을 집단 폭행했다.

지난 6월 29일 부산 사하구의 한 공원에서 피해자를 불러내 슬리퍼로 얼굴을 때리고 노래방으로 끌고 가 마이크와 주먹 등으로 마구 때린 것으로 알려진다. 가해자 중 한 명의 남자친구 전화를 피해자가 받았다는 이유다.

피해자는 다음 날 경찰에 이들을 고소했다.

피투성이로 무릎 꿇은 여중생
피투성이로 무릎 꿇은 여중생

(부산=연합뉴스) 부산의 여중생들이 또래를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사건과 관련해 가해 학생들이 2개월 전에도 피해 여중생을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가해자들이 피해자를 폭행하고 휴대폰으로 찍는 모습. 2017.9.4 [CCTV 캡처=연합뉴스]

피해자의 부모는 경찰에 가해자들을 신고한 뒤부터 "잡히면 죽는다"는 협박을 딸이 받아왔다고 말하고 있다.

전날 청와대 홈페이지는 소년법을 폐지해 달라는 네티즌의 청원으로 3시간 넘게 마비되기도 했다.

모두 4만명이 넘는 네티즌들이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