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로힝야 학살 중단하라" 아웅산 수치에 국제사회 비난 빗발

송고시간2017-09-05 10:02

이슬람권 지도자들 '잔혹행위' 성토…反미얀마 시위 러시아까지 확산

미얀마 정부 '군사작전지역' 선포 승인…대대적 공격 예고

아웅산 수치 노벨평화상 반납하라[AP=연합뉴스]
아웅산 수치 노벨평화상 반납하라[AP=연합뉴스]

세계 최대 무슬림 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로힝야족 학살 반대 시위에서 참가자들이 아웅산 수치에게 노벨평화상을 반납하라는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사상 최악의 로힝야족 유혈사태를 묵인하고 방관하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을 향한 이슬람권의 분노와 압박이 점점 더 거세지고 있다.

5일 AFP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파키스탄의 교육운동가이자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탈레반 피격소녀' 말랄라 유사프자이(20)는 트위터메시지를 통해 로힝야족 유혈사태를 방관하는 수치에 쓴소리를 남겼다.

그는 "로힝야족 관련 뉴스를 볼 때마다 그들이 미얀마에서 겪었을 고난에 가슴이 찢어진다"며 "지난 몇 년간 나는 비극적이고 부끄러운 사회적 대우를 여러 차례 비판했다. 나와 같은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수치가 나와 같은 일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슬람권 국가 지도자와 고위관리들의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아니파 아만 말레이시아 외무장관은 "아주 솔직히 말하자면, 나는 수치에 실망했다. 과거 그녀는 인권 원칙을 위해 싸웠지만, 지금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체첸에서 벌어진 로힝야족 학살 반대 집회[AP=연합뉴스]
체첸에서 벌어진 로힝야족 학살 반대 집회[AP=연합뉴스]

외무장관을 파견해 로힝야족 유혈사태 해결을 촉구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도 지난 3일 기자들과 만나 "로힝야족 유혈사태를 개탄한다"면서 "폭력과 인도적 위기는 즉각 종식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4일 "불행하게도 미얀마에서 엄청난 학살이 자행됐지만, 인간애는 침묵하고 있다"면서 이 문제를 이달 말 열리는 유엔 총회에 안건으로 제기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뿐만 아니라 파키스탄 외무부는 "갈수록 늘어나는 사망자와 난민 수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며 미얀마 정부가 로힝야족에 대한 잔혹 행위를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바드 자이프 이란 외무장관도 트위터에 "로힝야족을 상대로 이어지는 폭력에 대해 전 세계가 침묵하고 있다. '인종청소'를 막기 위한 국제사회의 행동이 필요하다. 유엔이 나서야 한다"고 적었다.

또 인도양의 섬나라인 몰디브는 미얀마 정부가 로힝야족에 대한 잔혹 행위를 종식하기 위한 조처를 할 때까지 모든 교역을 끊겠다고 선언했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이슬람 국가를 중심으로 계속되는 로힝야족 학살 반대 시위는 러시아까지 확산했다.

전날 체첸 자치공화국 수도 그로즈니 중앙 광장에서는 수만 명의 이슬람교도 시위대가 로힝야족을 상대로 한 미얀마군의 학살과 잔혹 행위를 규탄했다. 체첸은 집회 참석자가 110만 명이라고 발표했다.

인도 콜카타에서 열린 로힝야 학살 반대 집회[AP=연합뉴스]
인도 콜카타에서 열린 로힝야 학살 반대 집회[AP=연합뉴스]

시위를 주도한 체첸 지도자인 람잔 카디로프는 미얀마의 로힝야족 학살을 유대인 대학살인 '홀로코스트'에 비유하면서 "만약 러시아가 악마를 지지한다면 우리는 러시아에 저항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이 밖에도 알-카에다 예멘 지부가 미얀마 정부와 수치를 상대로 성전(聖戰)을 촉구한데 이어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은 "핍박받는 무슬림을 돕기 위해 무슬림들이 힘을 보태야 한다"고 강조했다.

로힝야족 반군단체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은 그동안 자신들을 학살하고 차별해온 미얀마에 저항하겠다고 선언하고 지난달 25일 경찰초소 30여 곳을 습격하고 군기지 침투를 시도했다.

이후 미얀마는 이 단체를 '테러집단'으로 규정하고 병력을 투입해 소탕작전에 나서면서 사상 최악의 유혈사태가 벌어졌다.

지금까지 로힝야족 반군 370명을 포함해 공식집계된 사망자가 400명을 넘었고, 유혈충돌을 피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난민은 9만 명에 육박한다.

국경을 넘은 난민 가운데 수십 명이 총상을 당하고, 국경 인근에서 방화와 폭탄 공격이 이어지면서 또다시 '인종청소' 논란이 불거졌다.

국제사회가 이번 사태를 깊이 우려하고 있지만 미얀마 측은 소탕작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얀마 독립매체인 이라와디에 따르면 미얀마군은 소탕전이 전개되고 있는 서부 라카인주 마웅토 일대를 '군사 작전 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고, 아웅산 수치가 주도하는 정부는 이를 곧바로 승인했다.

현지 경찰 관리인 코 코 소에는 "마웅토 전역이 군사작전 지역으로 지정됐다. 이는 미얀마군이 반군을 겨냥해 결정적인 행동을 취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로힝야족 난민의 임시 거처[AFP=연합뉴스]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로힝야족 난민의 임시 거처[AFP=연합뉴스]

불타는 마을을 뒤로하고 피란길에 오른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불타는 마을을 뒤로하고 피란길에 오른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