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자동차 해상운송 '나눠먹기 담합' 글로벌업체들 기소

송고시간2017-09-05 10:10

한국발 북·중미, 유럽, 지중해 등 4개 노선서 '기존 업체 밀어주기'

항구에 대기중인 수출용 차량[EPA=연합뉴스 자료사진]기사내용과 직접 관련없음.

항구에 대기중인 수출용 차량[EPA=연합뉴스 자료사진]기사내용과 직접 관련없음.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자동차를 해상으로 나르는 국제노선을 나눠 먹는 식으로 6년간 담합해 온 글로벌 운송업체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구상엽 부장검사)는 한국과 북·중미, 유럽, 지중해 등을 오가는 자동차 운송 노선 입찰에서 담합한 혐의(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글로벌 자동차 해상운송업체인 니혼유센주식회사(NYK)와 유코카캐리어스(EUKOR) 등 2개사를 기소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기존에 보유한 운송노선 계약을 유지하기 위해 다른 글로벌 해상운송업체와 접촉해 협조를 요청했다.

요청을 받은 업체들은 노선 입찰에 참여하지 않거나 요청한 업체가 적어낸 가격보다 높은 가격으로 응찰해 계약을 따낼 수 있도록 담합했다.

검찰은 2006년부터 2012년까지 제너럴모터스(GM)가 발주한 한국발 카리브·중미행, 한국발 북미행, 한국발 유럽·지중해행 등 3개 노선에 걸쳐 9차례 입찰에서 이와 같은 담합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2012년 BMW가 발주한 미국발 한국행 노선에서도 같은 방식의 담합이 진행됐다.

두 회사 외에도 6개 글로벌 운송업체들이 담합에 가담했으나, 3개 업체는 조사에 협조한 리니언시(자진신고 면제)가 인정돼 공정거래위원회 고발에서 제외됐다.

나머지 3개 회사는 공소시효가 지나 공소권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됐다.

공정위는 이 사건에 대해 공소시효(9월 5일)를 불과 2주 남겨둔 지난달 18일 오후 검찰에 고발해 '늑장 고발'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법조계 등에 따르면 공정위는 담합을 처음 인지한 2012년 7월부터 1년간 제대로 조사하지 않다가 이듬해 6월께 1개 업체를 처음 현장조사했고, 이후에도 2015년 중반과 작년 7월 등 드문드문 조사를 진행했다.

이에 검찰은 짧은 기간 동안 검사 6명과 수사관 9명 등 담당 수사부서 전 인력을 투입해 혐의 규명에 총력을 기울였다.

검찰은 공정위에 출석하지 않은 노르웨이 국적 에릭 노클비 대표 등 유코카캐리 본사 고위 임원 5명을 소환조사해 "한국 검찰이 제기한 혐의에 승복하고 향후 재범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공정위는 "사건이 만만치 않아 고발이 늦게 된 것은 맞지만, 조사를 대충 했다거나 일부러 고발을 늦췄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최선을 다했다"고 해명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