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신문 "한미 전쟁도발책동 영원히 끝장낼 결심"

송고시간2017-09-05 10:05

중앙통신 "南, 美에 핵전쟁연습 철회 요구해야" 주장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5일 "조선반도(한반도)에서 갈수록 무모해지는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의 핵전쟁 도발 책동을 일시적으로가 아니라 영원히 끝장내려는 것이 우리의 단호한 결심이고 의지"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자멸을 재촉하는 무분별한 불장난 소동'이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정세논설에서 "북침 합동군사연습들에 대처하여 우리 식의 앞선 선제타격을 가할 수 있는 만단의 준비 태세를 견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런 언급은 사실상 한미 연합훈련의 무기한 중단을 요구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최근 북한은 지난달 진행된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자신들의 도발을 정당화하는 구실로 삼아왔다.

노동신문은 또 이번 UFG 훈련과 관련, "미국은 우리를 자극하는 것을 피할 심산 밑에 이번 합동군사연습의 구체적인 내용들과 연습에 투입된 핵 전략자산들에 대해 공개하지 않았다"면서도 "연습의 도발적이며 침략적인 성격이 약화되는 것이 아니며 미국이 북침 흉계를 포기하는 것은 더욱이 아니다"라고 강변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도 전날 홈페이지에 게재한 '무지몽매한 자들의 푼수 없는 대결 나발'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한 당국이 미국에 한미 연합훈련을 비롯한 '적대시정책' 철회를 요구하라고 촉구했다.

통신은 "남조선 당국이 진정으로 조선반도의 핵 문제 해결에 관심이 있다면 우리 공화국에 대한 핵 위협과 공갈을 일삼는 미국에 남조선에서 미제 침략군과 핵 전략자산들을 모두 철수하고 북침 핵전쟁 연습을 비롯한 대(對)조선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도록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