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달-페더러, 동반 8강행…US오픈 4강 맞대결 현실화(종합)

송고시간2017-09-05 10:21

여자 1위 플리스코바 46분 만에 승리

병마 이겨낸 '418위' 카네피, 7년 만에 8강 진출

라파엘 나달. [EPA=연합뉴스]
라파엘 나달.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과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의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40만 달러·약 565억원) 4강 맞대결이 현실화하고 있다.

나달은 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8일째 남자단식 4회전에서 알렉산드르 돌고폴로프(64위·우크라이나)에 3-0(6-2 6-4 6-1)으로 완승했다.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준 나달은 1시간 41분 만에 경기를 마치며 체력을 아꼈다.

나달은 서브 에이스(4-7)와 공격 성공(23-25) 모두 돌고폴로프에게 뒤졌지만, 대신 코트를 넓게 쓰며 범실(11-39)을 줄여 승리를 확정했다.

나달의 8강 상대는 안드레이 루블레프(53위·러시아)로 정해졌다.

올해 20세인 신예 루블레프는 4회전에서 9번 시드의 다비드 고핀(14위·벨기에)을 3-0(7-5 7-6<5> 6-3)으로 격파, 상승세를 탔다.

나달과 루블레프의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페더러 역시 4회전에서 필리프 콜슈라이버(37위·독일)에 3-0(6-4 6-2 7-5)으로 승리해 상대전적 12전 전승의 절대 우위를 지켰다.

1회전과 2회전에서 풀세트 접전을 펼친 페더러는 3회전과 4회전을 모두 '셧아웃'으로 통과했다.

페더러의 8강 상대는 2009년 US오픈 결승에서 만났던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28위·아르헨티나)다.

델 포트로는 이날 4회전에서 우승 후보 가운데 한 명인 도미니크 팀(8위·오스트리아)에 3-2(1-6 2-6 6-1 7-6<1> 6-4)로 역전승했다.

먼저 1·2세트를 빼앗긴 델 포트로는 3세트를 만회한 뒤 4세트에서 게임 스코어 2-5까지 뒤졌다.

그러나 뒷심을 발휘해 타이브레이크에서 4세트를 잡고, 5세트마저 기세를 몰아 승리해 드라마를 완성했다.

2004∼2008년 US오픈 5연패를 달린 페더러는 2009년 US오픈 결승에서 델 포트로에게 져 연속 우승 행진을 마감한 바 있다.

나달과 페더러가 8강에서 나란히 승리하면, 4강에서 둘의 대결이 성사된다.

여자단식에서는 플리스코바가 제니퍼 브래디(91위·미국)에 2-0(6-1 6-0)으로 손쉽게 이겼다.

플리스코바는 단 1게임만 내주며 46분 만에 승리를 확정했다.

메이저대회 단식 우승 경험이 없는 '무관의 제왕' 플리스코바는 8강에서 홈코트의 코코 밴더웨이(22위·미국)와 상대한다.

카이아 카네피(418위·에스토니아)는 다리야 카사트키나(38위·러시아)를 2-0(6-4 6-4)으로 눌러 2010년 이후 7년 만에 US오픈 8강에 올랐다.

과거 세계 15위까지 올랐던 카네피는 지난해 엡스타인바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양발에 족저근막염까지 앓는 등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

은퇴까지 고려했다가 코트에 복귀한 카네피는 이번 대회 연전연승으로 재기에 성공했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