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축구대표팀, 결전지서 마지막 훈련…기성용 거친 훈련 소화

송고시간2017-09-04 23:53

이천수 해설위원 "기성용 무리해서 출전하면 독 될 수도 있다"

축구대표팀, 우즈베크 넘고 월드컵으로
축구대표팀, 우즈베크 넘고 월드컵으로

(타슈켄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축구대표팀이 4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전을 하루 앞두고 훈련을 하고 있다. 2017.9.4
yatoya@yna.co.kr

(타슈켄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결전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마지막 훈련을 소화했다.

대표팀 선수들은 4일(한국시간) 약 한 시간 30분가량 전술 훈련을 하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 대비했다.

대표팀은 5일 자정 우즈베키스탄과 마지막 경기를 치르는데, 해당 경기에서 승리해야 자력으로 월드컵 본선에 진출할 수 있다.

이날 훈련은 단 15분만 공개했다. 선수들은 러닝훈련으로 몸을 푼 뒤 장애물을 앞에 두고 질주하는 훈련을 소화했다.

가장 눈길을 끌었던 건 기성용(스완지시티)이다. 그는 무릎 수술을 받은 뒤 오랜 기간 실전 경기에 출전하지 않아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

그러나 기성용은 이날 다른 선수들과 함께 비교적 거친 훈련을 무리 없이 소화했다.

전력 질주 후 장애물을 뛰어넘기도 했고, 무릎을 굽혀야 하는 스트레칭도 했다.

외견상으로는 큰 문제가 없어 보였다.

다만 이날 훈련장을 찾아 선수들을 지켜본 이천수 JTBC 해설위원은 "보통 기성용 정도의 체격을 가진 선수가 무릎 수술을 받을 경우 쉰 만큼 뛰어야 완전히 회복할 수 있다"라면서 "무리해서 경기에 출전할 경우 독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은 "우즈베키스탄은 세트피스와 역습을 빼면 골을 넣을 수 있는 전력이 아니다"라며 "우즈베키스탄전의 관건은 우리의 득점 여부"라고 설명했다.

이날 훈련 직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신태용 감독은 "우리는 승리하기 위해 우즈베키스탄에 왔다"라며 "본선 탈락이나 플레이오프를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