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 교수, "성낙인 총장 사퇴하라" 대자보

송고시간2017-09-04 22:55

서울대 국사학과 오수창 교수
서울대 국사학과 오수창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시흥캠퍼스 졸속 추진 문제를 들어 성낙인 서울대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서울대 교수의 목소리가 나왔다.

서울대 국사학과 오수창 교수는 4일 '서울대학교 총장님께 드리는 공개장. 총장님, 이제 그만 사퇴하십시오'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관악구 교내 도서관 등에 붙였다.

오 교수는 "서울대 난맥상의 중심에는 총장님의 리더십 붕괴가 있다"며 "서울대가 바로 서기 위한 최우선 방책은 총장님이 물러나시는 것이며 그 근거로 제가 경험한 일을 두 가지 소개하겠다"고 썼다.

오 교수는 시흥캠퍼스 문제를 들며 "정치적 쟁점도 아닌 캠퍼스 조성 사안이 어찌해서 학생들의 본부 점거, 대규모 징벌, 고소, 수사, 소송으로 이어지는지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2015년 4월 6일 시흥캠퍼스 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는 보도가 나오기 불과 11일 전 총장님은 시흥캠퍼스에 관해 진행된 것이 없다고 하셨다"며 "총장님이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했거나 그 협약이 졸속으로 맺어졌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교수는 성 총장이 규장각한국학연구원(이하 규장각)의 한 교수 재임용 과정에서 원래 결과를 뒤집는 독단적 의사결정을 내렸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그는 "문제가 된 교수의 연구 성과는 학문적으로 결격"이라며 "총장님은 왜 결격으로 나온 심사결과를 기각하고 재심사를 지시하셨으며, 왜 재차 결격으로 판정한 재심사 결과까지 무시하셨나"고 물었다.

오 교수는 "근래 서울대에서 터져 나오는 연구비 횡령, 학생 학대와 성희롱, 표절에 대한 미온적 대처는 우연이 아님을 깨달았다"며 "학교에 최소한의 리더십이 살아있다면 이럴 수는 없다. 서울대에 필요한 것은 총장님의 퇴진"이라고 강조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