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스라엘 '잠수함 구매 비리'로 총리 측근 잇따라 체포돼

송고시간2017-09-04 21:01

경찰, 前참모총장 등 6명 체포·조사…모두 혐의 부인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이스라엘 정부가 독일산 잠수함을 구매하는 과정에서 불거진 비리 의혹으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측근들이 잇따라 경찰에 체포됐다.

4일 이스라엘 일간 하레츠와 예루살렘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독일산 잠수함 구매 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이스라엘 경찰이 이 사건에 연루된 다비드 샤란 전 참모총장을 전날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법원은 네타냐후 정부 때 참모총장을 맡은 샤란에 대한 구금을 5일간 유지하라고 명령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찰은 또 사건명 '케이스 300'으로 불리는 이번 의혹에 연루된 엘리저 마롬 전 이스라엘 해군 사령관과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해군 퇴역 장성 등 2명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들에게는 횡령과 뇌물 수수, 배임 혐의가 적용됐다.

경찰은 이 외에도 사법 방해 혐의로 정치·언론 전략가 최소 2명을 체포해 심문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 용의자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도 했다.

경찰은 지난 7월엔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인 네타냐후 총리의 측근 변호사 다비드 심론을 체포해 이스라엘 정부와 독일 잠수함 제조사 티센크루프의 계약 체결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이 변호사는 경찰 조사를 받고 나서 가택연금 조건으로 풀려난 상태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 사건과 관련해 아직 직접적인 용의 선상에는 오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된 용의자들도 현재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스라엘 정부는 1999년부터 운용해 온 돌고래급 잠수함들이 낡아 교체해야 한다며 티센크루프사와 약 15억 유로(약 1조9천억원)에 잠수함 3척을 새로 사들이는 협상을 진행해 왔다.

일부 이스라엘군 사령관들과 전문가들은 비싼 가격 때문에 이들 잠수함 구매에 반대해 왔다.

그러나 네타냐후 총리는 그간 이스라엘 자위를 위한 전략 무기로서 최신형 잠수함이 필요하다며 "국가의 안보를 강화하는 것이 잠수함 구매의 유일한 고려 사항"이라며 제기된 의혹들을 부인했다.

이스라엘은 중동 지역의 유일한 핵무기 보유국으로, 현재 운용하고 있는 돌고래급 잠수함이 핵미사일도 장착할 수 있는 것으로 군사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스라엘은 현재 돌고래급 잠수함 5대를 보유하고 있다. 새로 들여오는 잠수함 3척은 이들 중 일부와 교체될 예정이다.

건조중인 독일 잠수함 [연합뉴스 자료사진]
건조중인 독일 잠수함 [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