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명박 前대통령 아들 이시형, 검찰에 고영태·박헌영 고소

송고시간2017-09-04 20:48

"허위 주장으로 '마약 투약 의혹' 제기해 명예훼손"

이시형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시형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근거 없이 자신의 마약 투약 의혹을 제기한 고영태씨와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7월 말 고씨와 박 전 과장이 허위 주장으로 자신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면서 처벌을 원한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접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해당 사건을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박 전 과장은 7월 자신의 트위터에 고씨의 주장을 인용해 과거 이씨가 마약을 한 것으로 안다는 취지의 글을 남겼다.

이씨는 또 고씨와 박 전 과장을 상대로 1억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지난달 서울중앙지법에 낸 상태다.

이와 별도로 이씨는 마약 투약 의혹 가능성을 보도한 공중파 방송 프로그램의 프로듀서 등 제작진 5명에 대해서도 명예훼손에 따른 피해 배상을 요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