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국현안에 밀린 '朴출당'…한국당 인적청산 '주춤'

송고시간2017-09-04 18:57

이번주 박근혜 출당 불투명…"정국현안으로 어수선"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의 인적청산 작업이 '주춤'하는 모양새다.

한국당 혁신위원회는 이르면 이번 주 내에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문제를 포함해 인적청산을 마무리 짓는다는 방침이지만 김장겸 MBC 사장 체포영장 발부에 대한 반발로 시작한 '장외투쟁'에다 북한의 6차 핵실험이라는 돌발변수까지 겹치면서 관련 논의가 다소 늦어지는 형국이다.

혁신위 이옥남 대변인은 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은 예기치 않게 북핵 문제가 엄중한 상황이어서 인적 혁신 이야기는 잠깐 있었지만, 정국현안에 대해 주로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인적청산에 대해 결론짓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국 상황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전쟁이 일어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혁신위가 당과 동떨어져 활동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인적청산을 마무리 짓는 시점은 이번 주 내로도 가능하다며 여전히 '조기 정리'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이 대변인은 "수요일과 금요일에도 회의가 있으니 결론을 내려야 한다. 오늘은 오전에 초선의원 간담회 등으로 많은 시간을 소진했다"고 전했다.

일부 혁신위원들을 중심으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 등을 이번주 내로 결론 내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나온다. 당이 '장외투쟁'으로 어수선한 상황에서 또 한 번 당이 시끄러워질 수도 있는 인적청산 문제를 거론하기가 조심스럽다는 분위기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앞서 오전 초선의원들과 만나 당 혁신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모두 발언 후 비공개로 약 1시간 반 동안 진행된 간담회에서 초선의원들은 박 전 대통령 출당문제에 대한 각자의 의견을 내놨지만, 대체로 신중한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혁신위는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초선의원들에게 ▲박 전 대통령의 거취와 탈당 시기 ▲친박(친박근혜)계 의원에 대한 조치 ▲내년 지방선거 공천 기준 우선순위 ▲보수 대통합 방식 및 범위 등에 대한 문항을 포함한 무기명 설문조사를 배포했다.

한 혁신위원은 통화에서 "현장에서 설문조사지를 낸 사람도 있고 나중에 작성해 내겠다는 사람도 있었다. 이번 설문이 인적청산 결과에도 반영될 것"이라면서 "오늘 초선의원들이 좋은 의견을 내줘서 혁신위의 향후 논의에 참고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국 현안 언급하는 류석춘 혁신위원장
정국 현안 언급하는 류석춘 혁신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이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초선의원과의 간담회에서 정국 현안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2017.9.4
jeong@yna.co.kr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