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여성 래퍼 성적 모욕' 블랙넛 기소의견으로 송치

래퍼 블랙넛.[엠넷 제공]
래퍼 블랙넛.[엠넷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 방배경찰서는 여성 래퍼 키디비(김보미·27)를 성적으로 모욕한 혐의(성폭력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모욕죄)로 래퍼 블랙넛(김대웅·28)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블랙넛은 자작곡인 '투 리얼'(Too Real) 등의 노래에서 성적 수치심을 주는 가사로 키디비를 비하하고 모욕한 혐의를 받는다.

이에 키디비는 지난 6월 2일 블랙넛의 노래가 모욕감을 줬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중앙지검은 방배경찰서에 사건을 배당해 수사하도록 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