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왕이 中외교부장과 통화…북핵실험 대응 협의(종합)

송고시간2017-09-04 21:16

강경화 장관과 왕이 외교부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강경화 장관과 왕이 외교부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한국과 중국 외교장관이 북한의 제6차 핵실험과 관련해 4일 전화 통화를 갖고 향후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늘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과 통화했다"며 "주로 북한의 6차 핵실험(3일) 관련 상황 평가와 향후 대응방향 위주로 협의했다"고 전했다.

당국자는 "통화의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북한의 도발 국면에서 한중 외교장관 사이의 소통이 신속히 이뤄진 것은 최근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로 인한 양국 관계의 갈등 양상에 비춰 이례적인 일로 평가된다.

특히 왕 부장은 3∼5일 중국이 개최하는 제9차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 정상회의에 배석하기 위해 체류중인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에서 서울의 강 장관과 통화했다.

이번 통화에서 왕 부장은 북한의 핵실험에 반대하되, 북한 김정은 정권의 존립에 영향을 줄 수준의 고강도 제재에는 신중한 입장을 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중 관계에 정통한 외교 소식통은 "북한의 6차 핵실험 후 중국 정부의 대북 제재 관련 입장은 중국 관영매체들의 보도 톤과 비슷하다고 보면 될 것"이라며 "대북 원유 공급 차단이 신규 제재 요소로 포함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지난 3일 북한 핵실험 후에 게재한 사설을 통해 "중국이 대북 전면 금수 등 극단적인 조치에 쉽게 동의하면 안 된다"면서 "북한에 석유 공급을 완전히 중단하고 북·중 변경을 폐쇄한다고 해도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억제할지 명확하지 않으며, 오히려 북중간 전면적인 대립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미국이 안보리 제재 결의에 포함시키려 할 것으로 보이는 대북 원유 공급 중단 등 고강도 제재 방안에 대한 견해를 질문받자 "안보리가 최근 북한 핵실험에 어떤 반응과 행동을 보일지는 안보리 회원국의 토론으로 결정될 것"이라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