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식 18일째' 명진 스님, 병원 이송

명진 스님 [연합뉴스 DB]
명진 스님 [연합뉴스 DB]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조계종으로부터 제적 징계를 받은 명진 스님이 단식 18일째인 4일 오전 병원으로 이송됐다.

명진 스님은 지난달 18일부터 '조계종 적폐 청산'을 주장하며 조계사 옆 서울 우정총국 앞마당에서 노숙 단식을 벌여왔다.

명진 스님 측 관계자는 "의료진이 저혈당 및 저혈당으로 순간적으로 위험한 상황이 올 수 있다며 병원 이송을 권유했다"고 설명했다.

조계종은 지난달 16일 명진 스님이 수차례 언론 인터뷰와 법회 등에서 종단과 총무원 집행부를 비하하는 발언을 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해 종단의 위상과 명예를 실추했다는 사유로 제적 징계를 확정한 바 있다.

명진 스님은 이에 반발해 "조계종 적폐가 사라지고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이 퇴진할 때까지 단식을 멈추지 않겠다"며 투쟁을 이어왔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