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지엠 노조 5일 '부분파업' 돌입…쟁의대책위 출범

송고시간2017-09-04 17:11

노조 '고용 불안정' 해결책 요구…"교섭 가능성 열려있어"

파업 찬반 노조 투표 시작된 한국지엠
파업 찬반 노조 투표 시작된 한국지엠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한국지엠 파업 여부를 결정하는 노조 찬반 투표가 시작된 6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이 평온한 모습을 보인다. 2017.7.6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글로벌 지엠(GM)의 한국 시장 철수설이 불거진 가운데 한국GM 노조가 5일 부분파업에 돌입한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5일 인천 부평공장 내 조립사거리에서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4시간 부분파업을 한다고 4일 밝혔다.

노조는 전반 조와 후반 조가 각각 오전과 오후로 시간대를 나눠 4시간씩 파업할 방침이다.

한국GM 노사는 올해 7월 24일까지 18차례에 걸쳐 임금 교섭을 했지만 끝내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노조 측은 월 기본급을 15만4천883원 인상하고 2개 조가 8·9시간씩 근무하는 현행 '8+9주간 2교대제'를 '8+8주간 2교대제'로 전환하는 등의 방안을 요구했다.

반면 사측은 임금과 성과급에 대해서만 협상해야 한다며 기본급 5만원 인상과 연말까지 성과급 400만원 지급 등의 협상안을 제시해 접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앞서 7월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임금 협상 '조정 중지'를 통보받아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는 상태지만 협상 타결 가능성을 열어두고 파업을 미뤄왔다.

또 근본적인 고용 불안정을 해결해야 한다며 '한국GM 30만 일자리 지키기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을 요구해왔다. GM의 국내 철수를 막으려면 산업은행이 한국GM 보유 지분(17.03%)을 매각해서는 안 된다는 게 골자다.

최근 자동차업계에서는 GM이 대대적인 사업 구조조정의 하나로 한국 시장 철수를 검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은 회사의 미래 발전 전망과 고용 불안정에 대한 해결책을 함께 내놓아야 한다"며 "회사에서 열린 대안을 내놓는다면 노조는 언제든지 교섭에 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