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P "韓 신용등급 하방압력 커져…현재는 조정 고려 안해"

송고시간2017-09-04 17:12

한국 신용위험지표 'CDS 프리미엄' 5bp 뛰며 65bp 웃돌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위험이 고조된 가운데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놓고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김응탄 S&P 국가신용등급 담당 애널리스트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에 하방 압력(downside pressure)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4일 보도했다.

그는 다만 "현재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 조정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S&P는 지난해 8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으며, 지난달 한반도 긴장 고조에도 한국의 국가신용등급과 '안정적' 등급 전망을 그대로 유지한 바 있다.

하지만 북한이 연달아 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데 이어 3일 6차 핵실험 도발까지 하면서 한국의 신용위험에 대한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한국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이날 오후 4시 26분 전날 종가보다 5bp 오른 65.72bp(1bp=0.01%포인트)를 기록했다.

북한 6차 핵실험 (PG)
북한 6차 핵실험 (PG)

[제작 조혜인]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