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우조선, 초대형유조선 5척 수주…4천700억원 규모

송고시간2017-09-04 16:55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하 대우조선)이 30만 톤(t)급 초대형유조선(VLCC) 5척을 건조하는 일감을 따냈다.

대우조선은 현대상선으로부터 30만t급 초대형유조선 5척을 약 4억2천만달러(4일 현재 환율 기준 4천757억 원)에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수주 계약은 지난 4월 건조의향서 이후 5개월 만의 본계약이다. 더구나 이번 계약에는 최대 5척을 추가 발주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돼 대우조선은 향후 추가 계약도 기대하고 있다.

수주 선박은 길이 336m, 너비 60m 규모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을 충족하는 차세대 친환경 선박이다.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을 갖췄다. 선박들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오는 2019년까지 모두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지난 2011년에 국내 해운사가 운영하는 컨테이너선 중 가장 큰 1만3천TEU(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대형 컨테이너선 5척 건조 일감을 대우조선에 맡긴 바 있다.

2013년에도 현대상선은 조디악사(社)가 발주한 1만TEU급 컨테이너선 6척 관련 프로젝트도 대우조선해양과 함께 진행했다.

최근 대우조선은 그리스 선사로부터 VLCC 4척을 수주하고 잠수함 장비공급 계약도 체결하는 등 잇따라 대형 수주에 성공했다.

정성립 사장은 "국내외 선주들이 대우조선해양의 건조능력과 기술력에 무한한 신뢰를 보내고 있다"며 "조기 경영 정상화 기대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대우조선은 올해 들어 LNG선 2척, VLCC 14척, 특수선 2척 등 모두 18척, 17억5천만달러 상당의 선박 일감을 따내 이미 지난해 수주실적(11척·15억5천만달러)을 뛰어 넘었다.

대우조선-현대상선 초대형유조선 건조 계약
대우조선-현대상선 초대형유조선 건조 계약

4일 현대상선 서관 아산홀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왼쪽)과 현대상선 유창근 사장(오른쪽)이 초대형유조선 건조계약서에 서명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 대우조선 제공=연합뉴스]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