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건설기계·일렉트릭, 6천억원 증자…"투자 확대"(종합)

송고시간2017-09-04 16:57

해외법인 구축 및 R&D 목적…"매출 1조원 증대 효과"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윤보람 기자 = 현대중공업에서 분리된 현대건설기계와 현대일렉트릭이 총 6천억원 규모의 유·무상증자를 통해 해외법인 구축과 연구개발(R&D) 관련 투자를 확대한다.

양사는 4일 이사회를 열고 현 발행 주식 수의 약 38%에 해당하는 138만주, 142만주의 유상증자를 각각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기존주주 및 유상증자 참여 주주에게는 보통주 1주당 1주의 신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도 하기로 의결했다.

지난 5월 현대건설기계의 독립브랜드 출범식 모습. [현대건설기계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5월 현대건설기계의 독립브랜드 출범식 모습. [현대건설기계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유상증자로 현대건설기계는 3천400억원의 자금을 확보해 중국, 인도 등 신흥 주요시장에 해외법인을 구축하고 신뢰성 센터를 설립하는 등 R&D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일렉트릭은 2천700억원의 투자 재원을 마련해 불가리아 등 유럽 선진시장 내 해외법인과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신규 해외법인을 통해 폭넓은 영업망을 갖춰 1조원의 매출 증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또 과감한 시설 투자로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 글로벌 시장에서 탑-티어(Top-Tier: 일류업체) 기업으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다.

부채비율의 경우 현대건설기계는 89%, 현대일렉트릭은 108%로 낮아져 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도 확보하게 된다고 양사는 밝혔다.

유상증자 할인율은 20%로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후 무상증자로 주주 모두에게 현대건설기계와 현대일렉트릭 총발행주식 대비 100%에 해당하는 491만2천249주와 507만5천676주를 교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기계의 구주주 청약일은 11월 6∼7일, 일반공모 청약은 11월 9∼10일이며 유상신주 상장일은 11월 23일이다.

현대일렉트릭은 구주주 청약일이 11월 9∼10일, 일반공모 청약이 11월 14∼15일, 유상신주 상장일이 11월 28일로 예정됐다.

주영걸 현대일렉트릭 대표는 "에너지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글로벌 '톱5' 회사로 성장하려면 신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안정적으로 수익을 내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일렉트릭 변압기 [현대일렉트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일렉트릭 변압기 [현대일렉트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