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안서 70대 할머니 기르던 진돗개에 물려 숨져

송고시간2017-09-04 16:04

(태안=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4일 오후 1시 28분께 충남 태안군 동문리 A(75·여)씨가 자신의 마당에서 키우던 진돗개에 얼굴 등을 물려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는 것을 아들이 발견, 119에 신고했다.

태안서 70대 할머니 기르던 진돗개에 물려 숨져 - 1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새벽에 일을 나갔다 돌아와 보니 개의 목줄이 풀려 있었다"는 A씨 아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