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서구 전문인력채용 논란…"지방선거 포석" 지적

송고시간2017-09-04 15:52

구청 "새 정부 국정 대응하고 민간 전문성 도입하려는 취지" 해명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서구의 전문인력 채용 계획을 두고 '지방선거를 염두에 둔 포석'이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광주 서구 전문인력채용 논란…"지방선거 포석" 지적 - 1

4일 서구에 따르면 기획실 소속 5급 상당(가급·연봉 4천900여만원), 홍보실 소속 6급 상당(나급·연봉 4천여만원) 등 시간선택 임기제 직원 2명에 대한 채용 절차가 진행 중이다.

이들은 정책 기획과 홍보 업무를 수행하는 전문인력으로 1주일에 35시간 일한다.

채용 기간은 1년 단위로 최장 5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구청 측은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조화롭게 대응하고, 콘텐츠 발굴 등 홍보 역량을 키우고자 채용 계획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공무원노조와 구의원들은 구청장 임기가 1년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추진 중인 채용이 내년 지방선거에 대비한 '꼼수 인력영입'이라고 비판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주지역본부 서구지부는 성명을 내 "해당 부서에서는 5급 2명, 6급 7명을 포함한 직원 39명이 정책 기획과 홍보 업무를 하고 있다"며 "외부 전문인력 충원으로 업무 다변화를 꾀한다는 설명은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채용(CG)
채용(CG)

[연합뉴스TV 제공]

노조는 "구청장 보조업무를 수행하는 부서보다는 인력부족을 호소하는 현업부서 채용이 급선무"라며 "꼭 필요한 인력충원이더라도 고위직 외부영입이 아니라 9급 신입 채용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구의회 민중연합당 소속 김은아·김태진·이대행 의원도 성명을 통해 "공무원 사기 저하와 조직 내 불신 조장을 가져올 선거용 인력보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의원들은 "정부 국정과제를 분석하고 정책을 만드는 일은 중앙정부, 상급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수행할 일이지 임기제 직원이 맡을 업무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서구 관계자는 이러한 지적에 대해 "달라진 국정 방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자는 취지일 뿐 내년 지방선거와는 무관하다"며 "해당 부서에서 신규인력 채용 요청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민간의 전문성을 행정에 접목하자는 취지로 전문인력으로 채용을 추진했다"며 "인력난에 시달리는 다른 부서 채용 계획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