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핵규탄결의안 기권 7명 "내용 약해서, 근본해법 없어서…"

송고시간2017-09-04 15:29

바른정당 4명, 민주당· 정의당·무소속 각 1명…기권 이유 제각각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한지훈 기자 = 국회가 4일 본회의를 열어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가운데 7명의 의원이 기권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기권한 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바른정당 주호영·김세연·유승민·지상욱 의원, 정의당 윤소하 의원, 무소속 윤종오 의원 등이다.

정당별로 보면 바른정당 4명, 민주당·정의당·무소속 각각 1명씩이다.

그러나 기권한 사유는 의원마다 각각 달랐다.

바른정당 의원들은 대부분 현재의 결의안 수준이 약하다는 이유로 기권표를 던졌다.

유승민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너무 안이한 결의안이라고 생각해 기권했다"며 "북핵이 완성 단계에 접어들어 이제 실전배치가 되는데 결의안 내용을 보면 예전 결의안과 별반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어느 때보다 한·미 동맹 결속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지금까지 잘못된 길로 갔는데 국회가 경종을 울리고 방향 수정을 권고하는 내용도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지상욱 의원은 "결의안에 (북한이) 군사적 도발을 지속하면 국제적 고립과 자멸을 초래할 수 있음을 엄중히 경고한다는 내용이 있는데 이미 지금까지 한 도발만으로도 국제적인 고립을 시켜야 한다"며 "규탄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반면 민주당·정의당·무소속 의원들은 결의안에 대화를 통한 해결방안 등 근본적인 해법이 포함되지 않아 기권했다고 밝혔다.

송영길 의원 측은 "북핵 규탄에는 찬성하지만, 북핵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방안이 담겨있지 않아서 기권했다"고 전했다.

윤소하 의원은 "북한 핵실험을 규탄한다고 해도 일방적으로 제재와 압박만 강조할 게 아니라 국회의 역할을 높여야 한다"며 "6자 회담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내용이 들어가지 않아 아쉬웠다"고 말했다.

윤종오 의원은 "북한 핵 개발을 억제하기 위해 온갖 제재를 했지만, 핵실험이 진행되지 않았나"라며 "적극적인 대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기권했다"고 밝혔다.

북핵규탄결의안 기권 7명 "내용 약해서, 근본해법 없어서…"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