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장애인 콜택시 스마트폰 앱으로 부른다

송고시간2017-09-04 14:41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에서도 장애인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콜택시를 부를 수 있게 됐다.

부산시는 장애인 콜택시 호출용 스마트폰 앱을 개발해 지난 1일부터 본격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4일 밝혔다.

안드로이드폰을 쓰는 장애인은 플레이스토어에서 앱을 내려받아 1차례 본인 인증 절차를 거치면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다.

아이폰용 앱은 추가 개발을 거쳐 이달 말께부터 서비스한다.

휠체어를 이용하지 않는 장애인을 위한 일반 콜택시와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을 위한 택시(두리발)에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장애인 콜택시 호출용 스마트폰 앱 [두리발 홈페이지 화면 캡처=연합뉴스]
장애인 콜택시 호출용 스마트폰 앱 [두리발 홈페이지 화면 캡처=연합뉴스]

스마트폰 앱이 나오기 전에는 장애인이나 가족이 콜센터에 직접 전화해야만 택시를 호출할 수 있었다.

이러다 보니 출·퇴근과 병원 진료 등을 위해 장애인이 많이 이동하는 시간에는 전화가 몰려 예약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않는 장애인은 지금처럼 콜센터(일반 051-583-8000, 두리발 051-466-8800)를 활용하면 된다.

장애인 콜택시 앱은 서울시가 2015년 전국 처음 도입했고 부산이 두 번째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