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케냐 '대선 무효' 판결에 阿대륙 야권 "우리도 가능할까?"

송고시간2017-09-04 14:47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최근 동부 아프리카 케냐에서 현직 대통령의 당선을 무효로 하고 재선거를 치르도록 하는 대법원 판결이 나오자 케냐를 본받자는 목소리가 터져나오며 아프리카 대륙이 들썩이고 있다.

케냐 대법원[데일리 네이션=연합뉴스]
케냐 대법원[데일리 네이션=연합뉴스]

우선 대륙 남쪽에서 일성을 가한 인사는 짐바브웨 야당 민주변화동맹(MDC)의 모건 창기라이 대표로 지난 2일 수천 명의 지지자에게 "케냐에서 일어난 일이라면 짐바브웨에서도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고 AFP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창기라이 대표는 1980년 독립 이래 철권통치를 이어온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을 상대로 세 차례 대권에 도전했으나 모두 석연찮은 패배를 맛보았다.

짐바브웨는 그간 폭력과 협박, 그리고 부정선거로 얼룩진 대선을 치러온 전적이 있다.

창기라이는 "(케냐 대법원 결정은) 아프리카에 유례가 없는 판결로 민주주의를 향한 좋은 발걸음"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케냐 대법원은 지난 1일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 것으로 선관위가 공식 발표한 지난달 대선 결과를 무효로 하고 60일 이내에 재선거를 치르도록 판결했다.

중부 아프리카 부룬디의 야당 지도자인 샤를르 은디티예는 "케냐 판사들은 아프리카, 더 나아가 전 세계에 특별한 교훈을 남겼다"라고 말했다.

부룬디는 지난 2015년 피에르 은쿠룬지자 대통령이 헌법에 반해 3선 도전을 선언하고서 그해 7월 야당의 불참 속에 치러진 대선에서 당선됐으나 정국 불안이 이어지고 있다.

은디티예는 "케냐의 결정은 은쿠룬지자의 3선을 합법화한 부룬디 헌법재판소의 비겁함과 극명히 비교되는 일"이라며 케냐 대법원은 "사법부의 독립성을 잘 보여준 하나의 모델"이라고 극찬했다.

부룬디 정부는 그러나 케냐의 결정은 은쿠룬지자의 3선을 결정한 일국(一國)의 헌재를 비난하는 세력에 대한 교훈이라고 맞받았다.

케냐와 국경을 맞댄 우간다의 키자 베시기예 야당 대표도 케냐 대법원의 결정을 "아프리카에서 전례가 없는 판결"이라며 높이 평가했다.

1986년 이래 우간다를 통치하고 있는 무세베니는 베시기예를 구금하고 치른 지난해 2월 대선에서 60% 이상의 득표율로 당선됐으나 국제사회 선거감시단은 공권력의 횡포 속에 치러진 선거였다고 평가했다. 베시기예는 무세베니가 부정과 조작으로 당선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우간다 사법부는 케냐로부터 독립성을 지키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 우간다에서는 그런 결정이 가능했을지 의문이다"라고 꼬집었다.

한편, 서부 아프리카 가봉의 야당 지도자 장 핑은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케냐의 결정은 지극히 정상적인 것이다. 하지만 가봉은 그렇지 못하다'라고 한탄했다.

베테랑 외교관 출신의 핑(74)은 지난해 8월 대선에서 알리 벤 봉고 대통령에게 근소한 차로 패하고서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이의를 제기했으나, 헌재는 재검표를 요구하는 야당의 요구를 일축하고 봉고의 손을 들어줬다.

가봉 정부는 케냐 대법원의 판결에 대해 '선거 과정을 결정하는 것은 국제참관단이 아닌 해당 국가의 사법 체계'라는 견해를 내놓았다.

지난 1일(현지시간) 현직 대통령 당선을 무효로 하는 판결을 내린 6명의 케냐 대법원 판사들[데일리 네이션=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일(현지시간) 현직 대통령 당선을 무효로 하는 판결을 내린 6명의 케냐 대법원 판사들[데일리 네이션=연합뉴스 자료사진]

서부 아프리카의 소국 기니의 셀루 달랭 디알로 전 총리는 "대법원이 조작된 선거 결과를 뒤집으려 노력한다면 선거를 진행하는 선관위는 상부 기관의 처벌이 두려워 더욱 조심하게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디알로 총리는 그러면서 알파 콩데 대통령이 지난 2010년과 2015년 대선에서 표를 도둑질했다고 비난했다.

총리는 케냐의 사례가 부정선거 논란이 자주 일어나는 아프리카 국가들에 영감을 불러일으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케냐 남쪽에 인접한 탄자니아 야당 의원인 지토 카브웨는 "케냐가 기준점을 높였다. 탄자니아도 선거 결과에 대한 이의제기가 가능토록 헌법을 고쳐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폴 카가메 대통령이 지난달 대선에서 거의 99%의 지지율로 3선에 성공한 르완다의 프랑크 하비네자 야당 대표도 케냐의 결정이 "아프리카의 야당들에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반겼다.

그는 "아프리카에서 사법부 독립은 반군의 봉기나 폭력 시위를 방지하기 위한 중요한 수단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현직 대통령 당선 무효에 환호하는 케냐 야권 지지자들
현직 대통령 당선 무효에 환호하는 케냐 야권 지지자들

케냐 대법원이 1일(현지시간) 우후루 케냐타 현 대통령의 지난달 대선 당선은 무효라며 60일 이내에 재선거를 치르라고 판결하자 수도 나이로비에서 야권연합 국민슈퍼동맹(NASA) 지지자들이 라일라 오딩가 야권 후보 포스터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airtech-ken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