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해군 함정, 제주해군기지 앞바다서 보름간 해양조사

송고시간2017-09-04 13:36

강정마을회, 내용·이유 공개질의…한국해군 "한미합의 따른 정례활동"

(서귀포=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미 해군 소속 해양조사선이 제주 서귀포시 민군복합형관광미항(해군 제주기지전대) 앞바다에서 보름간 해양조사를 벌였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4일 서귀포시 강정마을회 등에 따르면 미 해군 헨슨(HENSON)호는 지난달 15일부터 31일까지 기지 남방파제 부근 해상에서 조사 활동했다.

헨슨호는 소형 선박 2척을 내린 뒤 군함이 다니는 항로를 중심으로 기계장치를 내려 바닷속을 살핀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서 해양조사하는 미 해군 헨슨호
제주서 해양조사하는 미 해군 헨슨호

(서귀포=연합뉴스) 지난달 22일 제주 민군복합형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조사 활동하는 미 해군 헨슨호의 모습. 2017.9.4 [강정마을회 제공=연합뉴스]
koss@yna.co.kr

30·31일에는 해군기지에서 조금 더 먼 바다로 나간 후 사라졌다.

헨슨호 등은 해군기지에 정박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정마을회 관계자는 "지난달 17일부터 29일까지는 밤늦게까지 광범위한 조사를 지속하는 게 목격됐다"며 "미 해군이 본격적으로 핵심 전력 자산 배치를 위해 준비하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을 든다"고 말했다.

강정마을회는 청와대와 국방부에 헨슨호가 기지 앞바다에서 조사한 내용과 그 이유 등 진상을 공개적으로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해군 제주기지전대는 "헨슨호의 이번 활동은 전시적 잠수함 공격 및 적 기뢰 공격에 대비해 우리 함정과 선박 안전을 목적으로 정례적으로 실시하는 한미 공동 해양환경조사"라고 밝혔다.

한미 간 협의에 따라 제주기지뿐만 아니라 국내 주요 항만에서 실시된다고 덧붙였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