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팀·과장 연대책임"…청주시 공무원 비위 처벌 '강화'

조직관리 부실 땐 승진 불이익…신규 임용 때 인성검사 검토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공무원들의 잇단 범법 행위로 여론의 뭇매를 맞는 청주시가 '과장·팀장 연대 책임제' 도입에 나선다.

이승훈 청주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승훈 청주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승훈 시장은 4일 간부회의에서 "공직사회는 직원 1명이 일을 저질러도 조직 전체가 피해를 받는 구조"라며 "실·국별로 직원 1명씩 차출해서라도 공직기강 확립과 자정 노력 강화 대책을 마련할 태스크포스를 구성하라"고 지시했다.

이는 청주시 공무원들이 각종 비위에 연루돼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해이 해진 공직 기강이 연일 도마 위에 오르고 있는 점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최근 20대 시청 공무원이 유흥업소에 도우미를 공급하는 속칭 '보도방' 운영에 관여한 혐의로 수사 대상에 올랐는가 하면 임용된 지 3개월이 채 안 된 공무원이 스마트폰으로 여성의 신체 일부를 몰래 찍었다가 불구속 입건됐다.

불과 석달 전인 지난 6월 부하 직원이 간부 공무원 사무실을 찾아가 집기를 내던지며 주먹을 휘둘렀고, 이 일로 간부 공무원이 목숨을 끊은 일도 있다.

이 시장은 "조직 관리자는 직원들의 개인적인 사정까지 알아야 한다"며 "(부패 공무원 적발 때) 과장과 팀장에게도 책임을 물리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계속 이런 일(공무원 비위)이 터져 강수를 둘 수밖에 없다"며 "인사담당관실이나 태스크포스는 팀장·과장 승진 때 조직관리 능력을 포함하는 방향을 검토하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공무원 신규 임용이나 전입 때 인성 테스트를 시행하는 방안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현실적으로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신규 임용이나 전입 때 공인된 기관의 인성 테스트에서 문제가 있다는 결과가 나올 경우 공무원 임용이나 전입을 보류하는 등 엄격한 잣대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데 대해 "엄중한 상황에서 유사시 비상근무체제로 전환할 수 있도록 마음의 준비를 하고 행정적으로 챙길 것은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3: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