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秋 연설에 "안보위기 책임, 야당에만 떠넘겨" 비판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은 4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국회 교섭단체대표 연설에 대해 "청와대와 여당의 무능에는 눈을 감은 채 대한민국의 위기에 대한 책임을 온전히 야당에만 떠넘기려는 태도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여전한 책임 떠넘기기와 회피가 아쉽다"며 이렇게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한지 4개월이 됐는데, 취임과 동시에 대화를 주장했지만 전화선은 여전히 단절돼있고 북한의 도발은 도를 넘어 6차 핵실험까지 감행했다"며 "현 정부의 무능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동시에 겨냥, "평화가 낭떠러지에 걸려있다. 전 여당도 현 여당도 서로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할 때가 아니다"라며 "한반도 안전 확보를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미국 특사파견을 언급하기에 앞서 대통령 여야회담을 통해 북핵문제에 대한 초당적 논의가 우선돼야 한다"며 "안철수 대표가 제안한 여야회담을 정부여당이 적극 검토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손 수석대변인은 "추 대표가 연설에서 권력기관 개혁의지를 밝히고 야당과의 협치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것은 다행"이라면서 "공수처 신설, 검찰개혁 등 적폐청산을 위한 개혁방안은 국민의당이 계속 주장해 온 것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권교체를 했다고 새로운 대한민국이 되지 않는다"며 "지난 겨울 광장을 채웠던 촛불은 특정 정당이 아닌 대한민국의 정의와 미래를 위한 것이었다. 촛불의 선택을 받았다고 자만하지 말고, 행동으로 야당과의 협치를 보여달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2: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