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위 前부위원장 "하나은행 인사개입, 朴대통령 지시"(종합)

송고시간2017-09-04 16:58

'최순실 도운' 인물 승진…정찬우 "안 수석 말이라 무겁게 받아들여"

청탁받은 하나금융 회장 "안종범에 이런 일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정찬우, 박근혜·최순실 하나은행 인사 개입 증언
정찬우, 박근혜·최순실 하나은행 인사 개입 증언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정찬우 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현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4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가 KEB 하나은행 인사에 개입했는지에 대해 증언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박 전 대통령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9.4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정찬우 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4일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으로부터 '대통령 지시사항'이라는 말을 듣고 이상화 전 독일 하나은행 프랑크푸르트 지점장의 인사 민원을 하나은행에 전달했다고 증언했다.

정 전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씨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주장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최씨가 독일에 체류하며 삼성 측의 승마 지원을 받는 과정에서 계좌 개설 등을 도와주고 최씨의 영향력으로 인사 혜택을 본 것으로 의심받는 '최씨 측근' 인물이다.

정 전 부위원장은 검찰이 "안종범으로부터 하나은행 유럽 통합본부 문제를 알아보라고 지시받았느냐"고 묻자 "총괄법인을 만든다고 하는데 현재 법인장인 이상화를 총괄법인장에 갈 수 있게끔 가능한지 알아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이 "안종범이 이런 말을 전하며 '대통령 지시사항'이라고 말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그랬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정 전 부위원장은 이후 하나금융그룹 회장에게 전화해 '안 전 수석 지시사항인데 이렇게 해줄 수 있는지 알아봐 달라'고 지시사항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최씨가 이상화씨의 인사 민원을 박 전 대통령에게 요청했고, 이후 안 전 수석과 정 전 부위원장을 통해 이 내용이 하나은행 측에 전달됐다고 의심한다.

그러나 당시 하나은행의 유럽 총괄법인 설치 계획 자체가 무산돼 1차 민원은 실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최씨가 작년 1월 '이상화를 본부장으로 승진시켜달라'고 다시 요청했고, 역시 같은 루트를 거쳐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에게 전달됐다는 게 특검팀과 검찰의 수사 결과다.

하나은행은 당초 이씨를 지점장으로 발령냈다가 지난해 1월 23일 본부장급 자리 2개를 만드는 조직 개편을 거쳐 2월 1일 그를 신설된 글로벌 영업2본부장으로 승진시켰다.

정 전 부위원장은 검찰이 "안종범 요청을 받고 이상화가 본부장으로 승진할 수 있게 도와준 적 있느냐"고 묻자 "결과적으로 그렇다"고 인정했다.

다만 그는 "수석이 말하면 저로서는 전달을 안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경제수석 말씀은 좀 무겁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위치"라고 덧붙였다.

오후엔 당시 안 전 수석과 정 전 부위원장에게서 직접 인사 청탁을 들은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증인으로 나왔다.

김 회장은 이씨를 유럽 통합본부 법인장에 앉히라는 정 전 부위원장 말을 "부당하다고 생각했다"면서 자신이 청탁을 거절하자 정 전 부위원장에게서 "고집이 세다"는 말이 돌아왔다고 증언했다.

또 이씨를 본부장으로 승진시키라는 말에 그보다 직급이 낮은 지점장으로 발령내자 안 전 수석이 "내가 바로 본부장 승진시키랬지 언제 센터장 이후 승진시키라고 했느냐. 그렇게 안 돌아가느냐"고 화를 냈다고도 진술했다.

그는 이씨가 본부장으로 발령 난 후 안 전 수석에게 "다음부터는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도 증언했다.

앞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1심을 맡았던 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는 박 전 대통령이 이씨 인사에 개입한 것을 최씨와의 공모 증거로 꼽기도 했다.

재판부는 "대통령이 승마 지원이 이뤄지던 시점에 최씨로부터 이상화에 관한 얘기를 듣고 인사에 관한 부탁을 들어줬다는 사실은 공모 관계를 추단할 수 있는 유력한 간접사실"이라고 판결문에 적시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