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정미 "한국당, '김장겸 은닉 보이콧'으로 공범자 자백한 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4일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로 촉발된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에 대해 "범죄피의자의 도주를 돕는 '김장겸 은닉 보이콧'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한국당의 이번 국회 보이콧은 적폐세력의 공범자임을 스스로 자백한 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김 사장은 노동관계법을 다수 위반한 범죄 피의자이며 영장 발부 이후 행방이 묘연한 도주자"라며 "한국당은 불법행위에 대한 공권력 집행에 정면 도전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입으로는 열렬히 안보를 외치지만, 결국은 적폐 감싸기에만 혈안이 된 정당임을 입증할 뿐"이라며 "범죄자는 감옥으로 가야 하고, 국회의원은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미 대표, 한국당 국회 보이콧 규탄
이정미 대표, 한국당 국회 보이콧 규탄(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4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을 규탄하는 팻말을 들고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2017.9.4
hihong@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