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6차 핵실험 발표 리춘히는 누구?…해외 언론도 관심집중

중대발표 전담 '간판 아나운서'…70대에도 특유스타일로 최고 인기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북한의 제6차 핵실험 소식을 전한 조선중앙TV의 '간판 아나운서' 리춘히(74)가 외신의 집중 조명을 받고 있다.

핵실험 관련 중대보도 전하는 리춘히 [연합뉴스=자료사진]
핵실험 관련 중대보도 전하는 리춘히 [연합뉴스=자료사진]

3일(현지시간) AFP통신과 영국 텔레그래프는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북한의 중대한 발표는 모두 리춘히가 전담하고 있다며 '인민방송원'으로 불리는 그의 이력을 상세히 전했다.

먼저 AFP통신은 70대의 나이에도 북한의 최고 인기 앵커 자리를 놓지 않은 리춘히가 이날 북한의 수소탄 시험 성공을 전하며 다시 방송으로 복귀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리춘히가 백두산 천지가 그려진 배경 앞에서 핵실험 소식을 발표하며 흥분에 몸을 떨었고, "수소탄 실험이 완벽한 성공을 거뒀다"며 자랑스럽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리춘히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핵실험, 장거리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중대방송을 도맡아 온 간판 아나운서라고 소개했다.

영국 텔레그래프도 리춘히가 북한이 공식성명을 발표할 때나 중대 소식을 전할 때 어김없이 등장했다고 전했다.

김정일 사망 당시 상복을 입고 울먹이며 방송하는 리춘히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일 사망 당시 상복을 입고 울먹이며 방송하는 리춘히 [연합뉴스 자료사진]

매체는 현재 73세로 알려진 리춘히가 일제강점기 강원도의 한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나 평양연극영화대학교를 거쳐 1971년 조선중앙TV 아나운서로 발탁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가난한 집안배경과 공산주의자로서 흠결 없었던 이력은 리춘히의 출세를 도왔고, 그는 1974년 조선중앙TV의 메인 앵커로 자리잡은 이래 숱한 축출과 음모에도 살아남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리춘히는 허세와 '멜로드라마'가 적절히 조합된 낭독스타일로 김씨 왕조 아래서 큰 사랑을 받았다고 텔레그래프는 분석했다.

리춘히가 자신을 총애했던 김정일의 죽음을 전할 때 오열을 참는 모습은 지금까지 북한에서 회자하고 있다.

北 김정은 옆에서 눈물 훔치는 리춘히 아나운서 [연합뉴스=자료사진]
北 김정은 옆에서 눈물 훔치는 리춘히 아나운서 [연합뉴스=자료사진]

텔레그래프는 그가 2012년 공식 은퇴했지만 김정은 노동위원장 치하 아래서도 중요한 소식에선 어김없이 얼굴을 비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텔레그래프는 "북한의 6번째이자 가장 강력한 핵실험 발표는 예상한 대로 리춘히가 맡았다"며 "그는 1971년 이후 일요일마다 등장해 김정은 정권의 가장 중요한 소식을 전했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