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건설기업 체감경기 1년7개월만에 최저…8·2대책 여파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지난달 8·2부동산대책의 영향으로 건설업 체감경기가 1년 7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8월 건설기업경기실사지수(CBSI)를 조사한 결과, 전월대비 11.2포인트 하락한 74.2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이는 2016년 1월(73.5) 이후 1년 7개월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건설기업경기실사지수는 대한건설협회 소속 일반 건설사업자의 체감경기를 지수로 표현한 것으로,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의 건설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며 100을 넘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박철한 부연구위원은 "8월은 혹서기로 통상 공사 수주물량이 감소하는 계절적 요인이 있지만 지수가 10포인트 이상 급락한 것은 8·2 대책의 영향으로 주택경기가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 부연구위원은 올해보다 20% 감축 편성한 내년도 SOC 예산안 발표도 일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대형기업 지수는 전월 대비 27.4포인트 급락한 64.3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0년 8월(50.0) 이후 7년 내 가장 낮은 것이다.

중견기업 지수는 76.9로 전월 대비 6.2포인트, 중소기업 지수는 71.7로 2.1포인트 떨어졌다.

9월 전망치는 8월 실적치 대비 6.4포인트 상승한 80.6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건설경기 BSI 추이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제공=연합뉴스]
건설경기 BSI 추이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제공=연합뉴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1: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