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돌덩이 10㎏ 든 가방 멘 채 물에 빠져 숨진 남성, 주민이 신고

"별다른 외상 없어 타살 가능성 다소 낮아"…국과수 부검 의뢰

(정선=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10㎏가량의 돌덩이가 든 가방을 멘 채 물속에서 숨져 있는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익사 (PG)
익사 (PG)

4일 강원 정선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8시 53분께 정선읍 조양강변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 시신을 마을 주민이 발견했다.

이 주민은 경찰에서 "장시간 휘어져 있는 낚싯대를 발견했는데 이상한 생각이 들어 자세히 살펴보니 사람의 형체여서 신고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 등은 수심 2m 깊이에서 남성 시신을 인양했다.

당시 60대로 추정되는 시신은 가방을 메고 있었으며, 가방 안에는 크고 작은 돌덩이 6개가 들어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돌덩이가 든 가방 무게는 10㎏가량이었고, 어깨끈이 풀어지지 않도록 가슴 앞쪽에 매듭이 묶여 있었다.

경찰은 남성 시신의 몸에서 별다른 외상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으로 볼 때 타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신변을 비관해 스스로 가방에 돌을 넣은 채 물에 들어갔을 가능성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남성 시신의 신원과 사인 규명을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하고, 유족 등을 수소문해 경위를 조사 중이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