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장, 국회 파행사태 사과…"국민께 송구"

"대화·타협으로 의회주의 살려야, 안도·희망 주는 국회 돼야"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서혜림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은 정기국회 나흘째인 4일 국회 파행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정기국회 벽두부터 국회가 파행되는 것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정말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어떻게든 대화와 타협으로 의회주의를 살려서 국민에게 걱정을 끼쳐드리는 대신 안도와 희망을 주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의장으로서 국회를 대표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리면서 각 교섭단체 원내 정당들과 긴밀하게 대화하고 협력하는 노력을 통해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 지난 2일 정기국회 보이콧을 선언했고, 그 방침에 따라 이날 본회의에도 불참했다.

이날 통과된 국회 차원의 북한 제6차 핵실험 규탄 결의안도 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채택됐다.

또 바른정당 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 도중 추 대표의 대북 노선 발언에 반발하며 퇴장하기도 했다.

정 의장은 전날 북한의 핵실험으로 한반도를 둘러싼 위기감이 고조된 것과 관련해 "앞으로 안보문제에 관한 한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것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동에는 국회 보이콧을 선언한 한국당의 정우택 원내대표는 불참했고, 우원식(민주당)·김동철(국민의당)·주호영(바른정당) 원내대표만이 참석했다.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한국당 불참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한국당 불참(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취재진을 향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MBC사장 체포영장 발부 등에 항의해 불참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동철·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2017.9.4
srbaek@yna.co.kr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