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추미애, 적반하장…대북대화 타령에 야당 탓만"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은 4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북핵 해법으로 대화를 강조한 것과 관련, "대화를 얘기할 때가 아닌데 여전히 대화 타령이고 야당 탓인가"라고 비판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추 대표의 오늘 연설은 대한민국 정당의 대표연설인지 의심스러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추 대표는 '야당이 한반도 문제의 본질과 심각성을 외면한 채 현 정부를 몰아세우는 데에만 골몰한다'고 했는데 적반하장이 따로 없다"며 "북한의 핵 개발은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의 대북 퍼주기로 시작되고 가속화됐는데 반성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루가 다르게 말이 바뀌고, 또 북핵 해결방법은 대화 말고는 없는 이런 정부·여당을 어떻게 국민이 신뢰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겠는가"라며 "추 대표는 현재의 엄중한 상황과 심각한 괴리가 있는 연설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