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즈베크 주장 "한국전 못 이기면 우즈베크 축구 끝날 수도"

지난해 11월 한국과의 최종예선 경기 중 구자철과 볼 다투는 아흐메도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11월 한국과의 최종예선 경기 중 구자철과 볼 다투는 아흐메도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을 걸고 5일 자정(한국시간) 한국과 외나무다리에서 만나는 우즈베키스탄 축구대표팀의 주장 오딜 아흐메도프(상하이 상강)가 승리를 향한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아흐메도프는 4일 국제축구연맹(FIFA)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한국과의 경기는 우리의 마지막 기회다. 한국을 이기거나,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이 나라에서 축구를 끝내야 할 수도 있다"고 각오를 밝혔다.

2007년부터 우즈베키스탄 국가대표로 활약한 아흐메도프는 2014 브라질 월드컵 때 본선 진출 목전까지 갔으나 문턱에서 돌아서야 했다.

우즈베키스탄은 당시 아시아 최종예선 A조에서 한국과 본선 직행이 가능한 조 2위를 두고 다퉜는데, 골 득실에 뒤져 한국에 본선 직행 티켓을 내줬다. 이후 아시아 플레이오프에서 요르단에 져 사상 첫 본선 진출의 꿈이 좌절됐다.

당시 아쉬움을 떠올린 아흐메도프는 "4년 전에 겪은 것과 같은 상황을 피하고 이번에는 월드컵에 직행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이 두려운 상대인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는 홈에서 경기하며 팬들에 대한 의무가 있다"면서 "그 의무를 다하는 것 외에 다른 옵션은 없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