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명 사망·실종 광제호 선장 업무상 과실치사상 입건

"선원 구조 조치 제대로 하지 않아"…실종자 2명 수색 6일째 성과 없어
광제호 전복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제호 전복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포항해양경찰서는 포항 구룡포 먼바다에서 803 광제호 전복으로 6명이 사망·실종한 사고와 관련해 선장 김모(58)씨를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선장 김씨는 지난달 30일 기상이 나쁜데도 무리하게 출항했고 사고 당시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 등으로 긴급 구조요청을 하지 않는 등 선원들 구조 조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앞으로 선장을 추가로 조사한 뒤 검찰과 협의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포항해경은 지금까지 조사에서 과적으로 강한 파도를 맞은 배가 복원력을 잃어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이 부분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다만 어선 과적에는 규정은 없어 처벌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선장과 함께 구조된 기관장과 갑판장도 보강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광제호 사고 원인이 과적일 가능성이 가장 크나 처벌할 수 없다"며 "다만 보상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제호는 지난달 30일 새벽 포항 호미곶 동쪽 22해리(41㎞) 해역에서 뒤집혀 타고 있던 9명 가운데 4명이 사망했다. 또 해경은 실종 선원 2명을 6일째 수색하고 있으나 찾지 못하고 있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1: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