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無살충제' 인증 농장 계란서도 농약 기준치 24배 검출

부산 48개 식용계란 집하소·유통업체 조사…부적합 1곳 등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농림식품부에서 살충제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판정한 계란 농장에서 생산된 식용계란에서도 살충제 성분의 농약이 기준치 24배까지 검출됐다.

부산시는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살충제를 사용하지 않아 적합 판정을 받은 계란 생산농장으로부터 계란을 받은 식용란수집판매업소 43곳과 대형유통업소 5곳 등 모두 48개소 도매유통업체를 대상으로 농약 검출조사를 벌였다.

검출조사 결과 부산 사상구의 한 판매업소가 경남 양산의 계란 생산농가로부터 받은 계란 1천800개에서 비펜트린이 0.24㎎/㎏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정한 비펜트린의 계란 검출 기준치는 0.01㎎/㎏이다.

부산시는 비펜트린이 검출된 계란 1천800개를 전량 수거해 4일 폐기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경북 김천의 또 다른 농가에서 생산한 계란 7천650개를 들여온 부산 강서구의 대형 집하상에서 비프로닐이 0.01㎎/㎏ 검출됐다.

검출된 비프로닐은 식품의약품안전처 기준이 없어 국제규격식품 기준인 0.02㎎/㎏을 적용하면 기준치 이하로 검출됐지만 농식품부 방침에는 비프로닐 검출 계란은 기준치 이하라도 폐기 조치하도록 하고 있다.

비프로닐 검출 계란은 이번 조사 과정에서 전량 판매돼 부산시가 2차 유통경로를 조사 중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농식품부에서 안전하다고 판정한 생산농가의 계란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며 "생산 농가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정확한 오염경로는 파악되지 않았지만 다양한 가능성에 관해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먹거리 불안 확산, 계란 살펴보는 소비자
먹거리 불안 확산, 계란 살펴보는 소비자(영종도=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살충제 계란, 간염 바이러스 소시지 파문 등 먹거리 안전에 비상이 걸렸다. 아울러 유해물질 검출 생리대 등이 확인되며 화학제품에 대한 공포를 뜻하는 '케미포비아'가 확산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자주 사용하는 제품일수록 더 꼼꼼히 따져보고 구매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27일 인천 영종도의 한 대형마트에서 계란을 살펴보고 있다. 2017.8.27
mtkht@yna.co.kr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